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헥터 4승·선발전원안타’ 기아, kt전 위닝시리즈 달성
입력 2017.04.20 (22:10) 연합뉴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헥터 노에시의 호투와 선발 전원 안타를 폭발한 타선의 조화로 kt wiz에 대승을 거뒀다.

KIA는 20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kt를 9-2로 완파했다.

KIA는 전날 패배에 설욕하면서 kt와의 3연전을 위닝시리즈(2승 1패)로 장식했다. 또 2위 kt를 3경기 차로 따돌리고 KBO리그 단독 선두 자리를 공고히 다졌다.

선발투수 헥터는 7이닝 2실점 호투로 kt 타선을 막아냈다. 2방의 솔로포가 아쉬웠지만, 사4구를 하나도 허용하지 않고 삼진 8개를 잡아냈다.

헥터는 이날 4승째를 거두며 다승 부문 리그 공동 선두에 올라섰다.

KIA 타선은 팀 시즌 1호 선발 전원 안타를 달성하며 13안타로 kt 마운드를 두들겼다.

kt 선발투수 정대현은 10피안타 3볼넷 1사구 1탈삼진 8실점(8자책)으로 무너지며 4이닝 만에 물러났다.

도루 2개를 허용하고 실점으로 이어진 폭투도 범했다.

1번 타자 로저 버나디나는 1회 초부터 정대현을 흔들며 선취점에 앞장섰다.

볼넷으로 출루한 버나디나는 2루 도루에 이어 김선빈의 좌전 안타에 3루에 안착했다. 다음타자 김주찬은 유격수 땅볼로 그쳤지만, 버나디나는 발 빠르게 홈을 밟아 득점에 성공했다.

1회 말 kt는 박경수의 좌월 솔로포로 1-1 동점을 맞췄다.

KIA는 2회초 정대현을 안타 3개(2루타 1개)와 볼넷 2개로 두들기며 4점을 추가했다.

무사 만루에서 김민식이 1타점 좌전 적시타를 쳤다.

정대현의 폭투로 김주형이 득점했고, 김선빈이 중전 안타로 2타점을 올렸다.

4회 초에는 2사 3루 이후 김주찬-최형우-나지완 등 중심타선이 연속 적시타를 터트린 덕분에 KIA는 3점을 달아났다.

kt는 5회말 이해창의 좌월 솔로포로 1점을 추격했지만, KIA는 7회초 2사 1루에서 서동욱의 중월 2루타로 다시 1점 도망갔다.

헥터에 이어 홍건희가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고, 임창용이 9회 말 2사 만루에서 김사연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경기를 끝냈다.
  • ‘헥터 4승·선발전원안타’ 기아, kt전 위닝시리즈 달성
    • 입력 2017-04-20 22:10:20
    연합뉴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헥터 노에시의 호투와 선발 전원 안타를 폭발한 타선의 조화로 kt wiz에 대승을 거뒀다.

KIA는 20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kt를 9-2로 완파했다.

KIA는 전날 패배에 설욕하면서 kt와의 3연전을 위닝시리즈(2승 1패)로 장식했다. 또 2위 kt를 3경기 차로 따돌리고 KBO리그 단독 선두 자리를 공고히 다졌다.

선발투수 헥터는 7이닝 2실점 호투로 kt 타선을 막아냈다. 2방의 솔로포가 아쉬웠지만, 사4구를 하나도 허용하지 않고 삼진 8개를 잡아냈다.

헥터는 이날 4승째를 거두며 다승 부문 리그 공동 선두에 올라섰다.

KIA 타선은 팀 시즌 1호 선발 전원 안타를 달성하며 13안타로 kt 마운드를 두들겼다.

kt 선발투수 정대현은 10피안타 3볼넷 1사구 1탈삼진 8실점(8자책)으로 무너지며 4이닝 만에 물러났다.

도루 2개를 허용하고 실점으로 이어진 폭투도 범했다.

1번 타자 로저 버나디나는 1회 초부터 정대현을 흔들며 선취점에 앞장섰다.

볼넷으로 출루한 버나디나는 2루 도루에 이어 김선빈의 좌전 안타에 3루에 안착했다. 다음타자 김주찬은 유격수 땅볼로 그쳤지만, 버나디나는 발 빠르게 홈을 밟아 득점에 성공했다.

1회 말 kt는 박경수의 좌월 솔로포로 1-1 동점을 맞췄다.

KIA는 2회초 정대현을 안타 3개(2루타 1개)와 볼넷 2개로 두들기며 4점을 추가했다.

무사 만루에서 김민식이 1타점 좌전 적시타를 쳤다.

정대현의 폭투로 김주형이 득점했고, 김선빈이 중전 안타로 2타점을 올렸다.

4회 초에는 2사 3루 이후 김주찬-최형우-나지완 등 중심타선이 연속 적시타를 터트린 덕분에 KIA는 3점을 달아났다.

kt는 5회말 이해창의 좌월 솔로포로 1점을 추격했지만, KIA는 7회초 2사 1루에서 서동욱의 중월 2루타로 다시 1점 도망갔다.

헥터에 이어 홍건희가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고, 임창용이 9회 말 2사 만루에서 김사연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경기를 끝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