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승환, 테임즈 삼진 처리하며 시즌 3세이브
입력 2017.04.22 (12:20) 수정 2017.04.22 (12:24) 연합뉴스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에릭 테임즈(31·밀워키 브루어스)를 삼진 처리하며 3번째 세이브를 올렸다.

오승환은 22일 미국 위스콘신 주 밀워키의 밀러 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방문 경기에 6-3으로 앞선 9회말 등판해 1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 3탈삼진으로 막았다.

첫 타자 올랜도 아르시아와 맞선 오승환은 시속 137㎞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을 잡았다.

후속타자 헤수스 아길라는 시속 152㎞ 빠른 공으로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오승환은 조너선 빌야에게 좌전 안타를 맞아, 시즌 첫 무피안타 경기 달성에는 실패했다.

그리고 출루를 허용한 탓에 에릭 테임즈와 첫 대결을 했다.

오승환은 KBO리그를 평정한 마무리였지만, 2014년 일본프로야구에 진출했다. 테임즈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시즌 동안 KBO리그에서 뛰고 올해 메이저리그에 재입성했다.

첫 대결에서는 오승환이 웃었다.

오승환은 테임즈를 직구 두 개로 압박해 2스트라이크를 잡은 뒤 슬라이더로 유혹했다.

테임즈는 슬라이더는 잘 참았다. 그러나 오승환의 4구째 시속 135㎞ 체인지업에 배트를 헛돌려 삼진을 당했다.

시즌 초 다소 불안하게 출발했던 오승환은 최근 3경기 연속 세이브, 2경기 연속 무실점을 기록하며 정상궤도에 진입하고 있다.

오승환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8.10에서 7.04로 낮췄다.

이날 마이크 머시니 세인트루이스 감독의 투수 기용은 오승환의 탄탄한 입지를 확인하는 계기였다.

머시니 감독은 6-2로 앞선 8회말에 '전 마무리 투수' 트레버 로즌솔을 투입했다. 로즌솔은 1실점을 했고, 세이브 상황이 됐다.

머시니 감독은 세이브 상황이 된 9회가 되자 주저하지 않고 오승환을 마운드에 올렸다. 오승환은 깔끔한 투구로 화답했다.

무시무시한 홈런, 안타 행진을 벌이고 있는 테임즈는 하루 쉬어갔다.

테임즈는 오승환에게 삼진을 당하는 등 5타수 무안타 3삼진에 그쳤다. 볼넷도 얻지 못해 13경기 출루 행진도 끊겼다.

이날 세인트루이스 승리의 주역은 선발 투수 애덤 웨인라이트였다.

5이닝 6피안타 2실점 9탈삼진을 기록한 웨인라이트는 타석에서도 결승 홈런을 치는 등 3타수 2안타 4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웨인라이트는 0-1로 뒤진 3회초 1사 2루에서 좌월 결승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3-1로 앞선 5회 1사 만루에서는 좌전 적시타로 2타점을 추가했다.
  • 오승환, 테임즈 삼진 처리하며 시즌 3세이브
    • 입력 2017-04-22 12:20:58
    • 수정2017-04-22 12:24:27
    연합뉴스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에릭 테임즈(31·밀워키 브루어스)를 삼진 처리하며 3번째 세이브를 올렸다.

오승환은 22일 미국 위스콘신 주 밀워키의 밀러 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방문 경기에 6-3으로 앞선 9회말 등판해 1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 3탈삼진으로 막았다.

첫 타자 올랜도 아르시아와 맞선 오승환은 시속 137㎞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을 잡았다.

후속타자 헤수스 아길라는 시속 152㎞ 빠른 공으로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오승환은 조너선 빌야에게 좌전 안타를 맞아, 시즌 첫 무피안타 경기 달성에는 실패했다.

그리고 출루를 허용한 탓에 에릭 테임즈와 첫 대결을 했다.

오승환은 KBO리그를 평정한 마무리였지만, 2014년 일본프로야구에 진출했다. 테임즈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시즌 동안 KBO리그에서 뛰고 올해 메이저리그에 재입성했다.

첫 대결에서는 오승환이 웃었다.

오승환은 테임즈를 직구 두 개로 압박해 2스트라이크를 잡은 뒤 슬라이더로 유혹했다.

테임즈는 슬라이더는 잘 참았다. 그러나 오승환의 4구째 시속 135㎞ 체인지업에 배트를 헛돌려 삼진을 당했다.

시즌 초 다소 불안하게 출발했던 오승환은 최근 3경기 연속 세이브, 2경기 연속 무실점을 기록하며 정상궤도에 진입하고 있다.

오승환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8.10에서 7.04로 낮췄다.

이날 마이크 머시니 세인트루이스 감독의 투수 기용은 오승환의 탄탄한 입지를 확인하는 계기였다.

머시니 감독은 6-2로 앞선 8회말에 '전 마무리 투수' 트레버 로즌솔을 투입했다. 로즌솔은 1실점을 했고, 세이브 상황이 됐다.

머시니 감독은 세이브 상황이 된 9회가 되자 주저하지 않고 오승환을 마운드에 올렸다. 오승환은 깔끔한 투구로 화답했다.

무시무시한 홈런, 안타 행진을 벌이고 있는 테임즈는 하루 쉬어갔다.

테임즈는 오승환에게 삼진을 당하는 등 5타수 무안타 3삼진에 그쳤다. 볼넷도 얻지 못해 13경기 출루 행진도 끊겼다.

이날 세인트루이스 승리의 주역은 선발 투수 애덤 웨인라이트였다.

5이닝 6피안타 2실점 9탈삼진을 기록한 웨인라이트는 타석에서도 결승 홈런을 치는 등 3타수 2안타 4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웨인라이트는 0-1로 뒤진 3회초 1사 2루에서 좌월 결승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3-1로 앞선 5회 1사 만루에서는 좌전 적시타로 2타점을 추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