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이먼 24득점’ KGC, 삼성 꺾고 챔프 1차전 기선제압
입력 2017.04.22 (16:52) 연합뉴스
안양 KGC인삼공사가 프로농구 2016-2017시즌 통합 우승을 위한 첫걸음을 내디뎠다.

인삼공사는 22일 경기도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1차전 서울 삼성과 홈 경기에서 86-77로 이겼다.

1차전에서 기선을 잡은 인삼공사는 23일 오후 3시 2분에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2차전을 한결 가벼운 마음으로 준비할 수 있게 됐다.

지금까지 20차례 챔피언결정전에서 1차전을 이긴 팀이 우승한 것은 총 14번으로 확률로는 70%다.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한 인삼공사는 4강 플레이오프를 14일에 끝내 챔피언결정전 준비에 여유가 있었다.

반면 정규리그 3위 삼성은 6강 플레이오프부터 시작한 데다 고양 오리온과 4강 역시 5차전까지 가는 접전을 벌인 끝에 지난 19일에야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확정했다.

초반 분위기는 체력에서 앞선 인삼공사가 압도했다.

1쿼터를 20-15로 앞선 인삼공사는 2쿼터에만 혼자 11점을 몰아친 가드 키퍼 사익스의 활약을 앞세워 경기 분위기를 가져왔다.

반면 삼성은 경기 시작 후 25득점까지 20점을 리카르도 라틀리프 혼자 넣는 등 공격이 전체적으로 원활하지 못했다.

결국 전반까지 인삼공사가 44-29로 크게 앞섰고 후반 들어서도 두 팀의 점수 차는 10점 안팎에서 유지됐다.

삼성은 추격 분위기를 띄울 때마다 인삼공사의 신인 가드 박재한에게 가로채기를 당한 장면이 뼈아팠다.

삼성이 72-64까지 따라붙은 경기 종료 6분여를 남기고 인삼공사 데이비드 사이먼의 슛이 불발됐다.

리바운드를 삼성 천기범이 따내 추격의 발판을 마련하는 듯했으나 뒤에서 박재한이 가로채기에 성공했고, 인삼공사는 다시 얻은 공격권을 이정현의 2득점으로 연결해 10점 차로 달아났다.

74-66에서는 삼성 이상민 감독이 타임아웃까지 부른 뒤 만회 점수를 벼르고 코트에 나왔으나 박재한이 곧바로 가로채기에 이어 직접 3점슛까지 터뜨리며 77-66을 만들었다.

박재한은 삼성이 80-71까지 따라온 경기 종료 1분 46초 전에 다시 2점 야투를 성공하는 등 후반 승부처에 활약을 펼쳤다.

삼성은 임동섭의 3점포로 82-74, 8점 차까지 추격한 뒤 다시 공격권을 얻어 마지막 기회를 엿봤다.

8점 뒤진 상황에서 종료 1분 14초를 남기고 다시 임동섭이 날아올라 3점슛을 던졌지만 이번에는 빗나가면서 승부가 사실상 정해졌다.

인삼공사는 사이먼이 24점으로 팀내 최다 득점을 올렸고 이정현(20점), 오세근(16점·14리바운드) 등 국내 선수들의 활약도 돋보였다.

반면 삼성은 라틀리프가 팀 득점의 절반이 넘는 43점을 혼자 넣고 리바운드 15개를 걷어냈으나 승리까지 가져가지는 못했다.
  • ‘사이먼 24득점’ KGC, 삼성 꺾고 챔프 1차전 기선제압
    • 입력 2017-04-22 16:52:11
    연합뉴스
안양 KGC인삼공사가 프로농구 2016-2017시즌 통합 우승을 위한 첫걸음을 내디뎠다.

인삼공사는 22일 경기도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1차전 서울 삼성과 홈 경기에서 86-77로 이겼다.

1차전에서 기선을 잡은 인삼공사는 23일 오후 3시 2분에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2차전을 한결 가벼운 마음으로 준비할 수 있게 됐다.

지금까지 20차례 챔피언결정전에서 1차전을 이긴 팀이 우승한 것은 총 14번으로 확률로는 70%다.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한 인삼공사는 4강 플레이오프를 14일에 끝내 챔피언결정전 준비에 여유가 있었다.

반면 정규리그 3위 삼성은 6강 플레이오프부터 시작한 데다 고양 오리온과 4강 역시 5차전까지 가는 접전을 벌인 끝에 지난 19일에야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확정했다.

초반 분위기는 체력에서 앞선 인삼공사가 압도했다.

1쿼터를 20-15로 앞선 인삼공사는 2쿼터에만 혼자 11점을 몰아친 가드 키퍼 사익스의 활약을 앞세워 경기 분위기를 가져왔다.

반면 삼성은 경기 시작 후 25득점까지 20점을 리카르도 라틀리프 혼자 넣는 등 공격이 전체적으로 원활하지 못했다.

결국 전반까지 인삼공사가 44-29로 크게 앞섰고 후반 들어서도 두 팀의 점수 차는 10점 안팎에서 유지됐다.

삼성은 추격 분위기를 띄울 때마다 인삼공사의 신인 가드 박재한에게 가로채기를 당한 장면이 뼈아팠다.

삼성이 72-64까지 따라붙은 경기 종료 6분여를 남기고 인삼공사 데이비드 사이먼의 슛이 불발됐다.

리바운드를 삼성 천기범이 따내 추격의 발판을 마련하는 듯했으나 뒤에서 박재한이 가로채기에 성공했고, 인삼공사는 다시 얻은 공격권을 이정현의 2득점으로 연결해 10점 차로 달아났다.

74-66에서는 삼성 이상민 감독이 타임아웃까지 부른 뒤 만회 점수를 벼르고 코트에 나왔으나 박재한이 곧바로 가로채기에 이어 직접 3점슛까지 터뜨리며 77-66을 만들었다.

박재한은 삼성이 80-71까지 따라온 경기 종료 1분 46초 전에 다시 2점 야투를 성공하는 등 후반 승부처에 활약을 펼쳤다.

삼성은 임동섭의 3점포로 82-74, 8점 차까지 추격한 뒤 다시 공격권을 얻어 마지막 기회를 엿봤다.

8점 뒤진 상황에서 종료 1분 14초를 남기고 다시 임동섭이 날아올라 3점슛을 던졌지만 이번에는 빗나가면서 승부가 사실상 정해졌다.

인삼공사는 사이먼이 24점으로 팀내 최다 득점을 올렸고 이정현(20점), 오세근(16점·14리바운드) 등 국내 선수들의 활약도 돋보였다.

반면 삼성은 라틀리프가 팀 득점의 절반이 넘는 43점을 혼자 넣고 리바운드 15개를 걷어냈으나 승리까지 가져가지는 못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