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현희, 샘 해밍턴 공개비난했다가 누리꾼에 부메랑
입력 2017.04.22 (19:53) 연합뉴스
개그맨 황현희가 SBS TV '웃찾사'의 흑인 비하 논란에 끼어들었다가 부메랑을 맞았다.

황현희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호주 출신 방송인 샘 해밍턴을 공개적으로 비난했다가 누리꾼들로부터 "인종차별이 뭔지도 모르냐"는 비난을 받았다.

황현희는 샘 해밍턴을 향해 "단순히 분장한 모습을 흑인비하로 몰아가는 형의 이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는 어떻게 해석이 되냐면 영구, 맹구라는 캐릭터는 자폐아들에 대한 비하로 해석될 수가 있고 예전에 한국에 시커먼스 라는 오랫동안 사랑받았던 개그란 것도 있었어 그럼 그것도 흑인비하인건가?"라며 공개 질문을 했다.

그러면서 "한심하다는 표현은 적절치 못했다고 생각해"라고 말했다.

앞서 '웃찾사'는 지난 19일 '실화개그' 코너에서 개그우먼 홍현희가 피부를 검게 칠하고 파와 배추 등으로 우스꽝스럽게 분장한 채 무대를 꾸미는 모습을 방송했다가 '인종 차별 개그'라는 비판에 휩싸였다.

이에 제작진은 21일 "내용을 신중히 검토하지 못해 시청자께 불편을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온라인에서 해당 클립(영상)을 삭제했다.

샘 해밍턴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짜 한심하다. 도대체 이런 말도 안 되는 행동 언제까지 할 거냐. 인종을 그렇게 놀리는 게 웃겨? 예전에 개그방송 한 사람으로서 창피하다"고 지적했다.

황현희는 이러한 해밍턴의 글에 공개적으로 반박했다가 누리꾼들로부터 "시대착오적인 이야기"라는 비난을 받았고, 결국 해당 글을 페이스북에서 삭제했다.

누리꾼들은 "인종차별은 누군가가 조금이라도 느꼈다면 잘못된 게 맞다"(네이버 아이디 'ted2****'), "황현희 뭐가 잘못된 건지 여전히 모르는구나"('sunn****')라며 비난의 댓글을 쏟아냈다.
  • 황현희, 샘 해밍턴 공개비난했다가 누리꾼에 부메랑
    • 입력 2017-04-22 19:53:27
    연합뉴스
개그맨 황현희가 SBS TV '웃찾사'의 흑인 비하 논란에 끼어들었다가 부메랑을 맞았다.

황현희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호주 출신 방송인 샘 해밍턴을 공개적으로 비난했다가 누리꾼들로부터 "인종차별이 뭔지도 모르냐"는 비난을 받았다.

황현희는 샘 해밍턴을 향해 "단순히 분장한 모습을 흑인비하로 몰아가는 형의 이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는 어떻게 해석이 되냐면 영구, 맹구라는 캐릭터는 자폐아들에 대한 비하로 해석될 수가 있고 예전에 한국에 시커먼스 라는 오랫동안 사랑받았던 개그란 것도 있었어 그럼 그것도 흑인비하인건가?"라며 공개 질문을 했다.

그러면서 "한심하다는 표현은 적절치 못했다고 생각해"라고 말했다.

앞서 '웃찾사'는 지난 19일 '실화개그' 코너에서 개그우먼 홍현희가 피부를 검게 칠하고 파와 배추 등으로 우스꽝스럽게 분장한 채 무대를 꾸미는 모습을 방송했다가 '인종 차별 개그'라는 비판에 휩싸였다.

이에 제작진은 21일 "내용을 신중히 검토하지 못해 시청자께 불편을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온라인에서 해당 클립(영상)을 삭제했다.

샘 해밍턴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짜 한심하다. 도대체 이런 말도 안 되는 행동 언제까지 할 거냐. 인종을 그렇게 놀리는 게 웃겨? 예전에 개그방송 한 사람으로서 창피하다"고 지적했다.

황현희는 이러한 해밍턴의 글에 공개적으로 반박했다가 누리꾼들로부터 "시대착오적인 이야기"라는 비난을 받았고, 결국 해당 글을 페이스북에서 삭제했다.

누리꾼들은 "인종차별은 누군가가 조금이라도 느꼈다면 잘못된 게 맞다"(네이버 아이디 'ted2****'), "황현희 뭐가 잘못된 건지 여전히 모르는구나"('sunn****')라며 비난의 댓글을 쏟아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