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흥민, 20호골 ‘불발’…토트넘, 첼시에 져 FA컵 결승좌절
입력 2017.04.23 (07:32) 수정 2017.04.23 (07:59)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의 역사적인 20호 골이 다음 경기로 미뤄졌다. 토트넘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손흥민은 2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2017시즌 FA컵 첼시와 4강전에서 선발 출전해 2-2로 맞서던 후반 23분 교체됐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이 포백이 아닌 스리백을 들고 나왔지만, 선발 출전의 기회를 얻어 68분간 뛰었다.

그러나 2선 공격수가 아니라 다소 생소한 왼쪽 윙백으로 처져 공격 가담이 줄어들면서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오히려 1-1이던 전반 42분 페널티킥을 허용하는 반칙을 범하기도 했다.

이날 득점에 실패하면서 차범근이 1985-1986시즌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기록했던 유럽 무대 한 시즌 최다 골(19골) 기록 경신은 다음 경기로 미뤘다.

토트넘은 이날 손흥민이 교체로 나간 뒤 첼시에 2골을 내주면서 2-4로 패배, 다시 한 번 결승 문턱을 넘지 못했다.

2012년에도 4강에서 첼시에 1-5로 대패한 바 있다.

이날 경기는 정규리그 1, 2위 팀답게 초반부터 불꽃이 튀었다.

전반 5분 만에 첼시가 기선을 제압했다.

첼시는 토트넘 토비 알더웨이럴트의 반칙으로 얻은 프리킥을 윌리안이 날카로운 직접 슈팅으로 꽂아넣으며 앞서나갔다.

토트넘도 물러서지 않았다.

전반 18분 상대 진영 오른쪽 페널티박스 밖에서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낮은 크로스를 해리 케인이 백헤딩으로 방향을 틀며 동점 골을 만들어 냈다.

균형은 전반 43분 깨졌다.

첼시 빅터 모지스가 토트넘의 오른쪽 페널티박스 안으로 치고 들어오는 과정에서 손흥민이 태클했는데, 모지스가 넘어졌다.

심판은 페널티킥으로 선언했고, 윌리안이 이를 성공했다.

전반은 첼시가 2-1로 앞선 채 끝났지만, 토트넘은 후반 7분 에릭센과 델리 알리의 조합이 동점 골을 만들어 냈다.

에릭센이 첼시 진영 후방에서 페널티박스 안으로 한 번에 찔러준 공을 알리가 수비수 2명을 비집고 쇄도하면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2-2가 되자 첼시는 선발에서 제외했던 디에고 코스타와 에덴 아자르를 후반 15분 동시에 교체 투입했다.

이 전술은 그대로 적중했다.

아자르는 후반 30분 토트넘 코너킥에서 흘러나온 공을 왼발 강력한 슈팅으로 결승 골을 만들어 냈다.

5분 뒤에는 네마냐 마티치의 왼쪽 중거리 슈팅이 골대 상단을 맞고 들어가면서 토트넘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토트넘은 마지막까지 안간힘을 다했지만, 골을 만들지 못하고 고개를 숙였다.
  • 손흥민, 20호골 ‘불발’…토트넘, 첼시에 져 FA컵 결승좌절
    • 입력 2017-04-23 07:32:55
    • 수정2017-04-23 07:59:48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의 역사적인 20호 골이 다음 경기로 미뤄졌다. 토트넘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손흥민은 2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2017시즌 FA컵 첼시와 4강전에서 선발 출전해 2-2로 맞서던 후반 23분 교체됐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이 포백이 아닌 스리백을 들고 나왔지만, 선발 출전의 기회를 얻어 68분간 뛰었다.

그러나 2선 공격수가 아니라 다소 생소한 왼쪽 윙백으로 처져 공격 가담이 줄어들면서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오히려 1-1이던 전반 42분 페널티킥을 허용하는 반칙을 범하기도 했다.

이날 득점에 실패하면서 차범근이 1985-1986시즌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기록했던 유럽 무대 한 시즌 최다 골(19골) 기록 경신은 다음 경기로 미뤘다.

토트넘은 이날 손흥민이 교체로 나간 뒤 첼시에 2골을 내주면서 2-4로 패배, 다시 한 번 결승 문턱을 넘지 못했다.

2012년에도 4강에서 첼시에 1-5로 대패한 바 있다.

이날 경기는 정규리그 1, 2위 팀답게 초반부터 불꽃이 튀었다.

전반 5분 만에 첼시가 기선을 제압했다.

첼시는 토트넘 토비 알더웨이럴트의 반칙으로 얻은 프리킥을 윌리안이 날카로운 직접 슈팅으로 꽂아넣으며 앞서나갔다.

토트넘도 물러서지 않았다.

전반 18분 상대 진영 오른쪽 페널티박스 밖에서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낮은 크로스를 해리 케인이 백헤딩으로 방향을 틀며 동점 골을 만들어 냈다.

균형은 전반 43분 깨졌다.

첼시 빅터 모지스가 토트넘의 오른쪽 페널티박스 안으로 치고 들어오는 과정에서 손흥민이 태클했는데, 모지스가 넘어졌다.

심판은 페널티킥으로 선언했고, 윌리안이 이를 성공했다.

전반은 첼시가 2-1로 앞선 채 끝났지만, 토트넘은 후반 7분 에릭센과 델리 알리의 조합이 동점 골을 만들어 냈다.

에릭센이 첼시 진영 후방에서 페널티박스 안으로 한 번에 찔러준 공을 알리가 수비수 2명을 비집고 쇄도하면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2-2가 되자 첼시는 선발에서 제외했던 디에고 코스타와 에덴 아자르를 후반 15분 동시에 교체 투입했다.

이 전술은 그대로 적중했다.

아자르는 후반 30분 토트넘 코너킥에서 흘러나온 공을 왼발 강력한 슈팅으로 결승 골을 만들어 냈다.

5분 뒤에는 네마냐 마티치의 왼쪽 중거리 슈팅이 골대 상단을 맞고 들어가면서 토트넘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토트넘은 마지막까지 안간힘을 다했지만, 골을 만들지 못하고 고개를 숙였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