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스트리아 황희찬, 시즌 11호골…잘츠부르크 선두
입력 2017.04.23 (14:28) 수정 2017.04.23 (15:01) 해외축구
한국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황희찬(21·잘츠부르크)이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에서 시즌 11호 골을 터트렸다.

황희찬은 23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상트 폴텐과의 30라운드 경기에서 전반 11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잘츠부르크는 황희찬의 선제골과 후반 24분 완데르손의 결승골을 앞세워 2대 1로 승리하면서 승점 68로 선두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득점으로 황희찬은 지난달 20일 오스트리아 빈과 26라운드 홈 경기에서 2골을 터트린 이후 1개월여 만에 정규리그 8호 골을 작성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에서 2골과 컵대회에서 1골을 터트렸던 황희찬은 이날 득점을 합쳐 이번 시즌 11골째를 기록했다.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황희찬은 전반 11분 만에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트리며 팀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후반 24분 완데르손의 결승골로 승기를 잡은 잘츠부르크는 후반 36분 추격골을 내줬지만, 막판 추격을 따돌리고 승리를 지켰다.
  • 오스트리아 황희찬, 시즌 11호골…잘츠부르크 선두
    • 입력 2017-04-23 14:28:46
    • 수정2017-04-23 15:01:12
    해외축구
한국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황희찬(21·잘츠부르크)이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에서 시즌 11호 골을 터트렸다.

황희찬은 23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상트 폴텐과의 30라운드 경기에서 전반 11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잘츠부르크는 황희찬의 선제골과 후반 24분 완데르손의 결승골을 앞세워 2대 1로 승리하면서 승점 68로 선두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득점으로 황희찬은 지난달 20일 오스트리아 빈과 26라운드 홈 경기에서 2골을 터트린 이후 1개월여 만에 정규리그 8호 골을 작성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에서 2골과 컵대회에서 1골을 터트렸던 황희찬은 이날 득점을 합쳐 이번 시즌 11골째를 기록했다.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황희찬은 전반 11분 만에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트리며 팀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후반 24분 완데르손의 결승골로 승기를 잡은 잘츠부르크는 후반 36분 추격골을 내줬지만, 막판 추격을 따돌리고 승리를 지켰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