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일호 만난 무디스 “최근 한국경제 회복세 긍정적”
입력 2017.04.23 (14:41) 수정 2017.04.23 (14:51) 경제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2일(현지시간) 글로벌 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 관계자들과 만나 최근 한국경제 회복세를 설명하면서 긍정적인 국가신용등급 평가를 당부했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 및 국제통화기금(IMF) 국제통화금융위원회(IMFC) 춘계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유 부총리는 이날 알라스테어 윌슨(Alastair Wilson) 무디스 국가신용등급 글로벌 총괄 등과 면담을 했다.

유 부총리는 최근 세계 경제 개선에 힘입어 수출을 중심으로 한국경제의 실물부문 회복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가계부채, 미·중 간 통상문제,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관련 이슈 등 대내외 리스크 요인을 적극 관리하는 한편 소비·투자 등 내수회복을 통한 단기적 경기 활성화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4차 산업혁명, 저출산 등 구조적 변화에도 선제적으로 대응, 근본적인 성장능력을 확충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무디스 측은 최근 한국경제 회복세가 긍정적이라고 언급하면서 안정적인 재정·대외건전성, 우수한 정책적 대응역량 등 한국만의 차별화된 강점을 바탕으로 향후 대내외 리스크에 충분히 대응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평가했다. 이어 한국경제의 주요 대외 리스크 요인인 북한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 사드배치 관련 중국 이슈, 미국 신정부 통상정책 등에 대한 한국 정부의 구체적 대응방안에 관심을 보였다.
  • 유일호 만난 무디스 “최근 한국경제 회복세 긍정적”
    • 입력 2017-04-23 14:41:40
    • 수정2017-04-23 14:51:27
    경제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2일(현지시간) 글로벌 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 관계자들과 만나 최근 한국경제 회복세를 설명하면서 긍정적인 국가신용등급 평가를 당부했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 및 국제통화기금(IMF) 국제통화금융위원회(IMFC) 춘계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유 부총리는 이날 알라스테어 윌슨(Alastair Wilson) 무디스 국가신용등급 글로벌 총괄 등과 면담을 했다.

유 부총리는 최근 세계 경제 개선에 힘입어 수출을 중심으로 한국경제의 실물부문 회복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가계부채, 미·중 간 통상문제,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관련 이슈 등 대내외 리스크 요인을 적극 관리하는 한편 소비·투자 등 내수회복을 통한 단기적 경기 활성화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4차 산업혁명, 저출산 등 구조적 변화에도 선제적으로 대응, 근본적인 성장능력을 확충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무디스 측은 최근 한국경제 회복세가 긍정적이라고 언급하면서 안정적인 재정·대외건전성, 우수한 정책적 대응역량 등 한국만의 차별화된 강점을 바탕으로 향후 대내외 리스크에 충분히 대응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평가했다. 이어 한국경제의 주요 대외 리스크 요인인 북한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 사드배치 관련 중국 이슈, 미국 신정부 통상정책 등에 대한 한국 정부의 구체적 대응방안에 관심을 보였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