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공지능 장착로봇, 인간업무 34% 대체”
입력 2017.04.23 (15:59) 수정 2017.04.23 (16:17) 국제
인공지능(AI)의 확산으로 현재 사람들이 하고 있는 업무의 3분의 1은 로봇이 대신하게 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는 공동 조사연구를 실시한 결과 사람이 종사하고 있는 2천69종의 업무(820종 직업) 중 34%에 해당하는 710종의 업무는 로봇이 대신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23일 밝혔다.

두 신문은 분석 도구를 개발해 컨설팅회사 맥킨지 앤 컴퍼니의 방대한 각 업무별 자동화 동향 추정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안과 기술, 식품가공, 석공 도장 등의 전체 직업의 5%는 모든 업무를 로봇이 대신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대부분의 직업은 적어도 일부는 사람만이 할 수 있는 복잡한 업무가 남아 있어 로봇에 업무의 100%를 맡길 수는 없었다.

직업 중에서는 조립, 운송, 단순 사무 직업 종사자들의 일거리가 많이 줄어드는 대신 경영자나 예술 종사자, 카운셀러 등은 상대적으로 로봇이 대신할 수 있는 업무가 적은 편이었다.

예를 들어 엔진 부품 조립 공장의 업무 중에서는 부품 조립, 포장 작업 등 75%를 로봇이 맡을 수 있으며, 금융기관 사무직의 업무 중 파일 작성 등 65%는 로봇으로 대체가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의사결정이나 계획 입안 등이 주 업무인 최고경영자의 경우 22%의 업무만 로봇이 대신할 수 있었고, 배우, 음악가 등 예술 관련 직업 종사자 역시 17%만 로봇에 일을 맡길 수 있다는 판단이 나왔다.

카운셀러 업무의 10.5%, 의사 업무의 29.2%는 각각 로봇이 대체할 수 있지만, 여행가이드는 36.0%의 업무를 로봇에 맡길 수 있었고 트럭 운전사의 경우 64.6%의 업무는 로봇이 담당하는 게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로봇이 대체 가능한 업무의 수는 각 국가별로 업무 방식과 산업 구조 등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금융, 보험, 관공서, 제조업 비중이 큰 일본은 업무의 55%를 로봇이 대체할 수 있었다. 또 농업, 제조업 등 노동력에 의존하는 정도가 큰 산업이 활발한 중국과 인도는 각각 51%, 52%의 업무를 로봇에 맡길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봇에 맡길 수 있는 업무의 비중은 미국이 46%, 유럽이 47%였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생산연령인구가 50년 후 40%로 줄어들 것으로 보이는 일본의 경우, 로봇에 업무를 맡겨 생산성을 높이는 것이 국력 유지에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 “인공지능 장착로봇, 인간업무 34% 대체”
    • 입력 2017-04-23 15:59:31
    • 수정2017-04-23 16:17:14
    국제
인공지능(AI)의 확산으로 현재 사람들이 하고 있는 업무의 3분의 1은 로봇이 대신하게 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는 공동 조사연구를 실시한 결과 사람이 종사하고 있는 2천69종의 업무(820종 직업) 중 34%에 해당하는 710종의 업무는 로봇이 대신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23일 밝혔다.

두 신문은 분석 도구를 개발해 컨설팅회사 맥킨지 앤 컴퍼니의 방대한 각 업무별 자동화 동향 추정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안과 기술, 식품가공, 석공 도장 등의 전체 직업의 5%는 모든 업무를 로봇이 대신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대부분의 직업은 적어도 일부는 사람만이 할 수 있는 복잡한 업무가 남아 있어 로봇에 업무의 100%를 맡길 수는 없었다.

직업 중에서는 조립, 운송, 단순 사무 직업 종사자들의 일거리가 많이 줄어드는 대신 경영자나 예술 종사자, 카운셀러 등은 상대적으로 로봇이 대신할 수 있는 업무가 적은 편이었다.

예를 들어 엔진 부품 조립 공장의 업무 중에서는 부품 조립, 포장 작업 등 75%를 로봇이 맡을 수 있으며, 금융기관 사무직의 업무 중 파일 작성 등 65%는 로봇으로 대체가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의사결정이나 계획 입안 등이 주 업무인 최고경영자의 경우 22%의 업무만 로봇이 대신할 수 있었고, 배우, 음악가 등 예술 관련 직업 종사자 역시 17%만 로봇에 일을 맡길 수 있다는 판단이 나왔다.

카운셀러 업무의 10.5%, 의사 업무의 29.2%는 각각 로봇이 대체할 수 있지만, 여행가이드는 36.0%의 업무를 로봇에 맡길 수 있었고 트럭 운전사의 경우 64.6%의 업무는 로봇이 담당하는 게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로봇이 대체 가능한 업무의 수는 각 국가별로 업무 방식과 산업 구조 등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금융, 보험, 관공서, 제조업 비중이 큰 일본은 업무의 55%를 로봇이 대체할 수 있었다. 또 농업, 제조업 등 노동력에 의존하는 정도가 큰 산업이 활발한 중국과 인도는 각각 51%, 52%의 업무를 로봇에 맡길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봇에 맡길 수 있는 업무의 비중은 미국이 46%, 유럽이 47%였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생산연령인구가 50년 후 40%로 줄어들 것으로 보이는 일본의 경우, 로봇에 업무를 맡겨 생산성을 높이는 것이 국력 유지에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