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원진 “유승민, 배신의 말로가 얼마 남지 않았다”
입력 2017.04.23 (18:19) 수정 2017.04.23 (18:53) 정치
조원진 새누리당 대선후보는 23일(오늘) 정치권 일각의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사퇴론과 관련해 "배신의 말로가 얼마 남지 않았다"고 말했다.

조원진 후보는 이날 대구 두류공원과 동성로에서 잇따라 가진 유세에서 "배신자들이 배신자 유승민 후보를 배신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조 후보는 그러면서 "저까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배신했으면 대구는 배신의 도시로 찍혔을 것"이라며 "(유승민 후보는) 자신이 배신했기 때문에 배신당해도 싸다"고 비판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자서전 논란과 관련해 조 후보는 "명백한 성폭행 모의로 아무리 보수우파에 사람이 없더라도 이런 사람에게 대통령을 맡겨서야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홍준표·유승민 두 후보가 그동안 그렇게 열심히 노력했는데 지지율이 10%가 안 나오는 것은 이미 보수우파들에게 심판받은 것 아니냐"며 "표 확장성 등을 고려하고 좌파들에게 정권을 넘겨주지 않기 위해서라면 조원진으로 단일화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강조했다.

조 후보는 문재인 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겨냥해서도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집권 당시 북한에 퍼준 돈이 8조 원이고 좌파 정권은 자신들이 정권을 잡으려고 북한에 핵무기 100개를 만들 돈을 지원했다"며 "좌파 정당에 정권을 넘겨줘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 조원진 “유승민, 배신의 말로가 얼마 남지 않았다”
    • 입력 2017-04-23 18:19:32
    • 수정2017-04-23 18:53:53
    정치
조원진 새누리당 대선후보는 23일(오늘) 정치권 일각의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사퇴론과 관련해 "배신의 말로가 얼마 남지 않았다"고 말했다.

조원진 후보는 이날 대구 두류공원과 동성로에서 잇따라 가진 유세에서 "배신자들이 배신자 유승민 후보를 배신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조 후보는 그러면서 "저까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배신했으면 대구는 배신의 도시로 찍혔을 것"이라며 "(유승민 후보는) 자신이 배신했기 때문에 배신당해도 싸다"고 비판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자서전 논란과 관련해 조 후보는 "명백한 성폭행 모의로 아무리 보수우파에 사람이 없더라도 이런 사람에게 대통령을 맡겨서야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홍준표·유승민 두 후보가 그동안 그렇게 열심히 노력했는데 지지율이 10%가 안 나오는 것은 이미 보수우파들에게 심판받은 것 아니냐"며 "표 확장성 등을 고려하고 좌파들에게 정권을 넘겨주지 않기 위해서라면 조원진으로 단일화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강조했다.

조 후보는 문재인 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겨냥해서도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집권 당시 북한에 퍼준 돈이 8조 원이고 좌파 정권은 자신들이 정권을 잡으려고 북한에 핵무기 100개를 만들 돈을 지원했다"며 "좌파 정당에 정권을 넘겨줘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