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FA 최대어’ 박소영, FA 2차 협상서도 소속팀 못 찾아
입력 2017.04.23 (19:10) 연합뉴스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 박소영이 자유계약선수(FA) 2차 협상에서도 소속팀을 찾지 못했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23일 2017 2차 FA협상 결과, 박소영이 타 구단과 계약을 체결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박소영은 24~28일까지 원 소속구단인 삼성생명과 3차 협상에 들어간다.

한편 김정은을 영입한 아산 우리은행은 24일까지 보호선수 5명 명단을 WKBL에 제출해야 하고, 김정은의 전 소속구단인 부천 KEB하나은행은 25일까지 보상금(계약금액 100%)이나 보상 선수 1명을 지명할 수 있다.
  • ‘FA 최대어’ 박소영, FA 2차 협상서도 소속팀 못 찾아
    • 입력 2017-04-23 19:10:18
    연합뉴스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 박소영이 자유계약선수(FA) 2차 협상에서도 소속팀을 찾지 못했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23일 2017 2차 FA협상 결과, 박소영이 타 구단과 계약을 체결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박소영은 24~28일까지 원 소속구단인 삼성생명과 3차 협상에 들어간다.

한편 김정은을 영입한 아산 우리은행은 24일까지 보호선수 5명 명단을 WKBL에 제출해야 하고, 김정은의 전 소속구단인 부천 KEB하나은행은 25일까지 보상금(계약금액 100%)이나 보상 선수 1명을 지명할 수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