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취임 석달…미국민 53% “지지못해”
입력 2017.04.23 (19:29) 수정 2017.04.23 (19:59) 국제
오는 29일(현지시간) 취임 100일을 맞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바닥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지만, 지지자들은 트럼프의 국정운영에 만족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지난 17∼20일 미국인 1천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오차범위± 3.5%포인트)에 따르면 트럼프의 국정운영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전체의 42%에 그쳤다. 이는 미국 34대 대통령이었던 드와이트 아이젠하워(1890∼1969) 이후 최저 지지율이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이보다 높은 53%로 집계됐다. 이 또한 트럼프 이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 비율이 가장 높았던 빌 클린턴 전 대통령(39%)보다 무려 14% 포인트나 높은 수치다. 트럼프의 전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취임 100일을 전후로 국정 지지율이 69%를 기록했다. 지지하는 않는다는 응답도 트럼프의 절반인 26%에 불과했다.

하지만 이런 낮은 지지율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지지층의 충성도는 아직 확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11월 대선에서 트럼프 당시 공화당 후보에 투표했던 유권자의 94%는 현재 트럼프의 국정운영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주요 세부사항을 살펴보면 트럼프가 정직하고, 믿을만한 대통령이냐는 물음에는 38%가 '그렇다', 58%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오바마와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이 정직하다는 응답은 당시 각각 74%와 62%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내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기업에 압력을 행사하는 정책에 대해선 73%가 지지한다고 답했다. 반면 응답자 61%는 트럼프가 장녀 이방카와 사위 재러드 큐수너에 주요 백악관 주요직책을 맡긴 것은 지지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북한 상황에 대한 대응과 관련한 질문에선 응답자 46%가 대응이 옳았다고 답했다. 너무 공격적이었다는 응답은 37%였다.

WP는 "미국인 대부분은 트럼프가 재임 첫 몇 달 동안 성취한 것이 별로 없다고 생각한다"며 "반면 트럼프가 작년 대선 때 자신에게 투표했던 유권자들의 상당 부분을 만족시키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 트럼프 취임 석달…미국민 53% “지지못해”
    • 입력 2017-04-23 19:29:33
    • 수정2017-04-23 19:59:35
    국제
오는 29일(현지시간) 취임 100일을 맞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바닥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지만, 지지자들은 트럼프의 국정운영에 만족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지난 17∼20일 미국인 1천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오차범위± 3.5%포인트)에 따르면 트럼프의 국정운영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전체의 42%에 그쳤다. 이는 미국 34대 대통령이었던 드와이트 아이젠하워(1890∼1969) 이후 최저 지지율이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이보다 높은 53%로 집계됐다. 이 또한 트럼프 이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 비율이 가장 높았던 빌 클린턴 전 대통령(39%)보다 무려 14% 포인트나 높은 수치다. 트럼프의 전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취임 100일을 전후로 국정 지지율이 69%를 기록했다. 지지하는 않는다는 응답도 트럼프의 절반인 26%에 불과했다.

하지만 이런 낮은 지지율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지지층의 충성도는 아직 확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11월 대선에서 트럼프 당시 공화당 후보에 투표했던 유권자의 94%는 현재 트럼프의 국정운영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주요 세부사항을 살펴보면 트럼프가 정직하고, 믿을만한 대통령이냐는 물음에는 38%가 '그렇다', 58%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오바마와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이 정직하다는 응답은 당시 각각 74%와 62%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내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기업에 압력을 행사하는 정책에 대해선 73%가 지지한다고 답했다. 반면 응답자 61%는 트럼프가 장녀 이방카와 사위 재러드 큐수너에 주요 백악관 주요직책을 맡긴 것은 지지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북한 상황에 대한 대응과 관련한 질문에선 응답자 46%가 대응이 옳았다고 답했다. 너무 공격적이었다는 응답은 37%였다.

WP는 "미국인 대부분은 트럼프가 재임 첫 몇 달 동안 성취한 것이 별로 없다고 생각한다"며 "반면 트럼프가 작년 대선 때 자신에게 투표했던 유권자들의 상당 부분을 만족시키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