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34년만에 美총기협회 참석…멕시코 장벽 건설 재확인
입력 2017.04.29 (05:00) 수정 2017.04.29 (07:06)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 지난 대선에서 자신을 공개 지지한 전미총기협회(NRA) 총회에 참석해 멕시코 국경 장벽을 반드시 건설할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미 최대 로비단체인 NRA 총회에 현직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1983년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 이후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NRA 총회에서 "멕시코 국경을 통해 몰래 들어오는 불법 이민자가 많든 적든 간에 장벽을 건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장벽은 인신매매를 근절하고 마약 유입을 차단하며 잘못된 사람들이 들어오는 것을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정부가 최근 의회에 제출한 2016 회계연도 임시 예산안에 장벽 건설 예산을 반영하지 않아 지지층의 비판이 고조된 것을 다독이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미국내 불법체류자 체포 및 추방, '반(反)이민' 행정명령 등의 조치로 국경 단속을 한층 강화했다.

그는 "내가 당선된 후 멕시코 불법 이민자가 73%나 줄었다"며 "반대파들은 이제 이 사실을 갖고서 또다시 장벽 건설 반대에 나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첫 주에 멕시코 장벽 건설 행정명령을 발동했으나, 현재 미 의회가 심의 중인 예산안에 건설 비용을 편성하지 않았다.

민주당뿐 아니라 공화당 일부 의원이 여전히 반대하는 탓에 자칫 예산안이 처리되지 않을 경우 연방정부가 가동 중단되는 '셧다운'에 직면할 수 있어서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멕시코 장벽 건설 비용을 멕시코에 부담시킨다는 방침이나, 멕시코 측의 반대로 여의치 않은 만큼 우선 미 연방재정을 투입해 4년 임기 내에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총회에서 "수정헌법 2조(총기 소지권)에 대한 지난 8년간의 공격은 이제 완전히 종료됐다"며 "여러분은 백악관에 진정한 친구이자 옹호자를 뒀다"고 말했다.

이어 "더는 연방 기관들이 법을 준수하는 총기 소지자를 추적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는 여러분의 권리와 미국인으로서의 자유를 침해하지 않을 것이다. 대신 여러분의 편에서 여러분과 함께 일할 것"이라고 밝혔다.

NRA는 지난 대선에서 총기소유 옹호론자인 트럼프 후보를 공개로 지지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후보 자격으로 지난해 켄터키 주 루이빌에서 열린 연례총회에 참석하는 것으로 화답했다.
  • 트럼프, 34년만에 美총기협회 참석…멕시코 장벽 건설 재확인
    • 입력 2017-04-29 05:00:51
    • 수정2017-04-29 07:06:17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 지난 대선에서 자신을 공개 지지한 전미총기협회(NRA) 총회에 참석해 멕시코 국경 장벽을 반드시 건설할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미 최대 로비단체인 NRA 총회에 현직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1983년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 이후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NRA 총회에서 "멕시코 국경을 통해 몰래 들어오는 불법 이민자가 많든 적든 간에 장벽을 건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장벽은 인신매매를 근절하고 마약 유입을 차단하며 잘못된 사람들이 들어오는 것을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정부가 최근 의회에 제출한 2016 회계연도 임시 예산안에 장벽 건설 예산을 반영하지 않아 지지층의 비판이 고조된 것을 다독이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미국내 불법체류자 체포 및 추방, '반(反)이민' 행정명령 등의 조치로 국경 단속을 한층 강화했다.

그는 "내가 당선된 후 멕시코 불법 이민자가 73%나 줄었다"며 "반대파들은 이제 이 사실을 갖고서 또다시 장벽 건설 반대에 나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첫 주에 멕시코 장벽 건설 행정명령을 발동했으나, 현재 미 의회가 심의 중인 예산안에 건설 비용을 편성하지 않았다.

민주당뿐 아니라 공화당 일부 의원이 여전히 반대하는 탓에 자칫 예산안이 처리되지 않을 경우 연방정부가 가동 중단되는 '셧다운'에 직면할 수 있어서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멕시코 장벽 건설 비용을 멕시코에 부담시킨다는 방침이나, 멕시코 측의 반대로 여의치 않은 만큼 우선 미 연방재정을 투입해 4년 임기 내에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총회에서 "수정헌법 2조(총기 소지권)에 대한 지난 8년간의 공격은 이제 완전히 종료됐다"며 "여러분은 백악관에 진정한 친구이자 옹호자를 뒀다"고 말했다.

이어 "더는 연방 기관들이 법을 준수하는 총기 소지자를 추적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는 여러분의 권리와 미국인으로서의 자유를 침해하지 않을 것이다. 대신 여러분의 편에서 여러분과 함께 일할 것"이라고 밝혔다.

NRA는 지난 대선에서 총기소유 옹호론자인 트럼프 후보를 공개로 지지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후보 자격으로 지난해 켄터키 주 루이빌에서 열린 연례총회에 참석하는 것으로 화답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