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총리 인선·내각 구성 국정 청사진 공개
입력 2017.04.29 (06:41) 수정 2017.04.29 (07:3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대선에서 당선되는 차기 대통령은 인수위 없이 곧바로 집무를 시작해야 합니다.

그래서 주요 후보들은 선거운동을 하면서 인선 구상도 함께 하고 있는데요.

문재인, 홍준표, 안철수 후보가 총리 인선 기준과 방식 등 당선 후 국정 운영 청사진을 일부 공개했습니다.

최문종 기자가 비교해봤습니다.

<리포트>

통합을 내세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비영남권 인사를 국무총리로 지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그제) : "제가 영남인 만큼, 영남이 아닌 분을 적어도 초대에는 그런 분을 총리로 모시겠습니다."

연대 책임제를 통해 내각이 한 팀으로 공동 책임을 지도록 하고, 대통령은 최종 조율자로서 국정의 최종 책임을 지도록 한다는 구상입니다.

국민의당, 정의당과는 정책 연대를 추진하겠지만, 탄핵 반대 세력은 통합 대상에서 배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국무총리는 충청과 영남 출신 인사 중 한 명으로, 법무 장관은 호남 출신으로 지역을 안배한다는 계획입니다.

국방장관은 육군 대장 출신인 박정이 상임선대위원장이 영순위입니다.

내각은 주로 당 소속 의원 중심으로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홍준표(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 "(외부 인사를) 잘못 영입을 하면 인사청문회에서 문제가 될 수 있어서, 초대 내각이 표류를 하게 됩니다."

교육 부총리는 전교조를 제압할 보수우파 인사를, 청와대 안보실장은 한미 동맹을 강화할 군 출신을 기용한다는 구상입니다.

'개혁 공동정부' 구상을 밝힌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국회가 추천하는 인사를 책임 총리로 지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총리의 제청권을 최대한 존중해 권한이 강화된 책임 장관들을 임명하고, 이 내각이 국가 개혁을 주도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대선 후보) : "정부 부처의 실·국장 인사권을 책임 장관이 제대로 행사하도록 하겠습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폐지하는 등 취임 즉시 대통령과 청와대 권한 축소에 착수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 총리 인선·내각 구성 국정 청사진 공개
    • 입력 2017-04-29 06:44:25
    • 수정2017-04-29 07:31:2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이번 대선에서 당선되는 차기 대통령은 인수위 없이 곧바로 집무를 시작해야 합니다.

그래서 주요 후보들은 선거운동을 하면서 인선 구상도 함께 하고 있는데요.

문재인, 홍준표, 안철수 후보가 총리 인선 기준과 방식 등 당선 후 국정 운영 청사진을 일부 공개했습니다.

최문종 기자가 비교해봤습니다.

<리포트>

통합을 내세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비영남권 인사를 국무총리로 지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그제) : "제가 영남인 만큼, 영남이 아닌 분을 적어도 초대에는 그런 분을 총리로 모시겠습니다."

연대 책임제를 통해 내각이 한 팀으로 공동 책임을 지도록 하고, 대통령은 최종 조율자로서 국정의 최종 책임을 지도록 한다는 구상입니다.

국민의당, 정의당과는 정책 연대를 추진하겠지만, 탄핵 반대 세력은 통합 대상에서 배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국무총리는 충청과 영남 출신 인사 중 한 명으로, 법무 장관은 호남 출신으로 지역을 안배한다는 계획입니다.

국방장관은 육군 대장 출신인 박정이 상임선대위원장이 영순위입니다.

내각은 주로 당 소속 의원 중심으로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홍준표(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 "(외부 인사를) 잘못 영입을 하면 인사청문회에서 문제가 될 수 있어서, 초대 내각이 표류를 하게 됩니다."

교육 부총리는 전교조를 제압할 보수우파 인사를, 청와대 안보실장은 한미 동맹을 강화할 군 출신을 기용한다는 구상입니다.

'개혁 공동정부' 구상을 밝힌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국회가 추천하는 인사를 책임 총리로 지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총리의 제청권을 최대한 존중해 권한이 강화된 책임 장관들을 임명하고, 이 내각이 국가 개혁을 주도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대선 후보) : "정부 부처의 실·국장 인사권을 책임 장관이 제대로 행사하도록 하겠습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폐지하는 등 취임 즉시 대통령과 청와대 권한 축소에 착수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