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툰 한글 편지에 담은 ‘어버이 사랑’
입력 2017.04.29 (07:37) 수정 2017.04.29 (08:4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곧 돌아올 어버이날을 앞두고 한국에 유학온 외국인 학생들이 부모님께 한글로 편지 쓰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서툰 글씨지만 타국에서 느끼는 부모님을 향한 그리움을 편지에 가득 담았습니다.

김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어를 배우기 위해 미국에서 유학온 닉 테일러 씨.

당장은 만날 수 없는 부모님께 선물 대신 편지를 쓰고 있다며 한글로 또박 또박 자신의 마음을 전합니다.

<녹취> 닉 테일러(미국 유학생) : "엄마, 아빠 잘 지내고 있어요? 어버이날이 오고 있어서 엄마, 아빠 생각이 났어요."

하고 싶은 말은 많은데 한글로 표현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녹취> 닉 테일러(미국 유학생) : "(한국어는) 단어가 아주 많아서 외우기가 힘들어요."

한 대학에서 한국어를 공부하는 외국인 학생 7백여 명이 어버이날을 앞두고 부모님께 한글로 편지 쓰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녹취> "'걱정하지 마세요.', '감사해요' 이런것들을 여러분이 쓰시면 돼요."

열심히 사전을 뒤적이고 쓰고 지웠다를 반복합니다.

모국어로 먼저 써보는 학생부터 능숙하게 한글을 써 내려가는 학생까지.

쓰는 방법은 제각각이지만 부모님을 그리워하는 마음은 같습니다.

스위스에서 온 헤디 씨는 늘 따뜻하게 안아주던 할머니께 편지를 썼습니다.

<인터뷰> 헤디 포르투나(스위스 유학생) : "매일 할머니에 대해서 생각해요. 보고 싶은 사람 생각하면 할머니가 1등이에요."

진심을 담은 학생들의 편지는 한글과 모국어로 각각 쓰여져 가족들에게 전달됩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 서툰 한글 편지에 담은 ‘어버이 사랑’
    • 입력 2017-04-29 07:40:59
    • 수정2017-04-29 08:40:20
    뉴스광장
<앵커 멘트>

곧 돌아올 어버이날을 앞두고 한국에 유학온 외국인 학생들이 부모님께 한글로 편지 쓰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서툰 글씨지만 타국에서 느끼는 부모님을 향한 그리움을 편지에 가득 담았습니다.

김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어를 배우기 위해 미국에서 유학온 닉 테일러 씨.

당장은 만날 수 없는 부모님께 선물 대신 편지를 쓰고 있다며 한글로 또박 또박 자신의 마음을 전합니다.

<녹취> 닉 테일러(미국 유학생) : "엄마, 아빠 잘 지내고 있어요? 어버이날이 오고 있어서 엄마, 아빠 생각이 났어요."

하고 싶은 말은 많은데 한글로 표현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녹취> 닉 테일러(미국 유학생) : "(한국어는) 단어가 아주 많아서 외우기가 힘들어요."

한 대학에서 한국어를 공부하는 외국인 학생 7백여 명이 어버이날을 앞두고 부모님께 한글로 편지 쓰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녹취> "'걱정하지 마세요.', '감사해요' 이런것들을 여러분이 쓰시면 돼요."

열심히 사전을 뒤적이고 쓰고 지웠다를 반복합니다.

모국어로 먼저 써보는 학생부터 능숙하게 한글을 써 내려가는 학생까지.

쓰는 방법은 제각각이지만 부모님을 그리워하는 마음은 같습니다.

스위스에서 온 헤디 씨는 늘 따뜻하게 안아주던 할머니께 편지를 썼습니다.

<인터뷰> 헤디 포르투나(스위스 유학생) : "매일 할머니에 대해서 생각해요. 보고 싶은 사람 생각하면 할머니가 1등이에요."

진심을 담은 학생들의 편지는 한글과 모국어로 각각 쓰여져 가족들에게 전달됩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