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병호, 재활경기 돌입…美 언론 “테임즈처럼”
입력 2017.04.29 (08:40) 수정 2017.04.29 (10:57) 연합뉴스
허벅지 통증으로 자리를 비웠던 박병호(31)가 재활경기에 돌입했다.

미국 미네소타 지역지 미네소타 파이어니어 프레스의 마이크 버라디노 기자는 29일(이하 한국시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박병호가 확대 스프링캠프로 치른 평가전에서 5이닝을 소화했다"고 전했다.

박병호는 재활경기에서 홈런 포함, 2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재활경기 돌입만으로도 의미가 크지만, 홈런포로 장타력까지 과시했다.

박병호는 지난 12일 오른쪽 허벅지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스프링캠프에서 타율 0.353(51타수 18안타), 6홈런, 13타점으로 활약하고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도 4경기에서 16타수 6안타(타율 0.375)로 좋은 출발을 한 박병호에게 악재였다.

박병호가 기온이 높은 플로리다 주 포트마이어스에서 재활에 전념하는 사이 포지션 경쟁자 케니스 바르가스가 빅리그 진입에 성공했다.

박병호는 차근차근 다시 준비한다.

그는 재활경기를 몇 차례 더 치른 뒤 트리플A 로체스터 레드윙스에 복귀할 전망이다.

박병호가 재활 막바지에 돌입하면서 현지언론에도 그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KBO리그에서 홈런왕 경쟁을 한 에릭 테임즈가 메이저리그에서 강렬한 복귀 시즌을 치르면서 박병호에 대한 기대감도 함께 상승하는 분위기다.

미니애폴리스 지역 라디오 1500 ESPN은 이날 "테임즈의 성공을 보며 'KBO리그에서 엄청난 성적을 올린 타자는 메이저리그에서도 통할 수 있다'는 걸 알게 됐다"며 "미네소타에도 좋은 징조다. 박병호는 지난해보다 훨씬 나은 성적을 올릴 수 있다"고 했다.

심리적으로 위축될 일만 있었던 박병호에게 테임즈의 활약은 좋은 자극제가 될 수 있다.
  • 박병호, 재활경기 돌입…美 언론 “테임즈처럼”
    • 입력 2017-04-29 08:40:00
    • 수정2017-04-29 10:57:17
    연합뉴스
허벅지 통증으로 자리를 비웠던 박병호(31)가 재활경기에 돌입했다.

미국 미네소타 지역지 미네소타 파이어니어 프레스의 마이크 버라디노 기자는 29일(이하 한국시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박병호가 확대 스프링캠프로 치른 평가전에서 5이닝을 소화했다"고 전했다.

박병호는 재활경기에서 홈런 포함, 2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재활경기 돌입만으로도 의미가 크지만, 홈런포로 장타력까지 과시했다.

박병호는 지난 12일 오른쪽 허벅지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스프링캠프에서 타율 0.353(51타수 18안타), 6홈런, 13타점으로 활약하고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도 4경기에서 16타수 6안타(타율 0.375)로 좋은 출발을 한 박병호에게 악재였다.

박병호가 기온이 높은 플로리다 주 포트마이어스에서 재활에 전념하는 사이 포지션 경쟁자 케니스 바르가스가 빅리그 진입에 성공했다.

박병호는 차근차근 다시 준비한다.

그는 재활경기를 몇 차례 더 치른 뒤 트리플A 로체스터 레드윙스에 복귀할 전망이다.

박병호가 재활 막바지에 돌입하면서 현지언론에도 그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KBO리그에서 홈런왕 경쟁을 한 에릭 테임즈가 메이저리그에서 강렬한 복귀 시즌을 치르면서 박병호에 대한 기대감도 함께 상승하는 분위기다.

미니애폴리스 지역 라디오 1500 ESPN은 이날 "테임즈의 성공을 보며 'KBO리그에서 엄청난 성적을 올린 타자는 메이저리그에서도 통할 수 있다'는 걸 알게 됐다"며 "미네소타에도 좋은 징조다. 박병호는 지난해보다 훨씬 나은 성적을 올릴 수 있다"고 했다.

심리적으로 위축될 일만 있었던 박병호에게 테임즈의 활약은 좋은 자극제가 될 수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