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토바이 가게가 시끄러워”…이웃에 흉기 휘두른 60대 남성
입력 2017.04.29 (09:46) 사회
오토바이 가게 소음이 시끄럽다는 이유로 이웃에게 흉기를 휘두른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이웃에게 흉기를 휘두르며 위협한 특수협박 혐의로 조 모(68)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조 씨는 지난 23일 오후 11시쯤 서울 용산구의 한 오토바이 가게 앞에서 만취 상태로 오토바이가 시끄럽다고 욕설을 하며 업주 한 모(37) 씨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근처에 있던 한 씨의 친구들이 조 씨를 바로 제압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오토바이 가게가 있는 건물 지하에 사는 조 씨는 이전에도 여러 차례 술을 마시고 한 씨를 찾아가 욕설을 하는 등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 씨의 여죄를 수사 중이며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오토바이 가게가 시끄러워”…이웃에 흉기 휘두른 60대 남성
    • 입력 2017-04-29 09:46:48
    사회
오토바이 가게 소음이 시끄럽다는 이유로 이웃에게 흉기를 휘두른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이웃에게 흉기를 휘두르며 위협한 특수협박 혐의로 조 모(68)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조 씨는 지난 23일 오후 11시쯤 서울 용산구의 한 오토바이 가게 앞에서 만취 상태로 오토바이가 시끄럽다고 욕설을 하며 업주 한 모(37) 씨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근처에 있던 한 씨의 친구들이 조 씨를 바로 제압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오토바이 가게가 있는 건물 지하에 사는 조 씨는 이전에도 여러 차례 술을 마시고 한 씨를 찾아가 욕설을 하는 등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 씨의 여죄를 수사 중이며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