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안보리 北 추가제재 초안 韓日에 전달”
입력 2017.04.29 (11:36) 수정 2017.04.29 (13:56)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북한이 추가적인 핵실험이나 탄도미사일 발사 실험을 할 것을 상정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제출할 추가 제재 결의 초안을 마련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29일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날 새벽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도가 나오기 전에 이런 추가 제재 결의 초안을 한국·일본 등에 외교 루트를 통해 전달했다.

미국의 추가 제재 결의안에 담긴 핵심은 북한에 대한 최강의 제재 중 하나로 꼽히는 석유 수출 금지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북 석유 금수조치가 완전하게 시행되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계획뿐 아니라 북한 경제 전체에 심대한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초안에는 북한의 중요한 외화 획득원인 북한 노동자의 해외파견 금지, 북한산 석탄의 타국 수출 전면 금지가 포함됐다.

또 북한의 주요한 수출품인 해산물의 수출 금지와 북한 유일 항공사인 고려항공의 전면 운항 중단, 금융제재와 입국금지 리스트 확대도 초안에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미 행정부의 이번 초안은 중국과 러시아의 동의를 얻는 데에는 난항을 겪을 가능성이 크다.

교도통신은 추가 제재가 실효성을 가지려면 북한의 경제적 후원자인 중국과의 협력이 중요하다며 미국이 한국·일본과 함께 중국에 적극적인 대응을 요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美, 안보리 北 추가제재 초안 韓日에 전달”
    • 입력 2017-04-29 11:36:49
    • 수정2017-04-29 13:56:16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북한이 추가적인 핵실험이나 탄도미사일 발사 실험을 할 것을 상정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제출할 추가 제재 결의 초안을 마련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29일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날 새벽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도가 나오기 전에 이런 추가 제재 결의 초안을 한국·일본 등에 외교 루트를 통해 전달했다.

미국의 추가 제재 결의안에 담긴 핵심은 북한에 대한 최강의 제재 중 하나로 꼽히는 석유 수출 금지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북 석유 금수조치가 완전하게 시행되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계획뿐 아니라 북한 경제 전체에 심대한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초안에는 북한의 중요한 외화 획득원인 북한 노동자의 해외파견 금지, 북한산 석탄의 타국 수출 전면 금지가 포함됐다.

또 북한의 주요한 수출품인 해산물의 수출 금지와 북한 유일 항공사인 고려항공의 전면 운항 중단, 금융제재와 입국금지 리스트 확대도 초안에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미 행정부의 이번 초안은 중국과 러시아의 동의를 얻는 데에는 난항을 겪을 가능성이 크다.

교도통신은 추가 제재가 실효성을 가지려면 북한의 경제적 후원자인 중국과의 협력이 중요하다며 미국이 한국·일본과 함께 중국에 적극적인 대응을 요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