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빚 많아서”…편의점 직원 흉기로 위혐해 돈 뺏은 20대 남성
입력 2017.04.29 (11:39) 수정 2017.04.29 (13:55) 사회
빚이 많다는 이유로 편의점 직원을 흉기로 위협해 50여만 원을 빼앗아 달아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특수강도 혐의로 긴급체포한 A(29)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29일 밝혔다.

A씨는 어제 오전 5시 30분쯤 인천시 연수구 청학동의 한 편의점에서 직원 B(19·여)양을 흉기로 위협하고 50여만 원을 빼앗아 달아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인근 CCTV를 추적해 사건 발생 약 10시간 만인 오후 3시 10분쯤 부평구의 한 모텔에 있던 A씨를 붙잡았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평소 진 빚이 많아서 돈을 훔쳤다"고 진술했다.
  • “빚 많아서”…편의점 직원 흉기로 위혐해 돈 뺏은 20대 남성
    • 입력 2017-04-29 11:39:47
    • 수정2017-04-29 13:55:52
    사회
빚이 많다는 이유로 편의점 직원을 흉기로 위협해 50여만 원을 빼앗아 달아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특수강도 혐의로 긴급체포한 A(29)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29일 밝혔다.

A씨는 어제 오전 5시 30분쯤 인천시 연수구 청학동의 한 편의점에서 직원 B(19·여)양을 흉기로 위협하고 50여만 원을 빼앗아 달아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인근 CCTV를 추적해 사건 발생 약 10시간 만인 오후 3시 10분쯤 부평구의 한 모텔에 있던 A씨를 붙잡았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평소 진 빚이 많아서 돈을 훔쳤다"고 진술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