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 미만 저금리 가계대출상품 비중 2년만에 최저
입력 2017.04.29 (11:50) 수정 2017.04.29 (13:55) 경제
은행에서 금리가 낮은 대출 상품이 급격히 줄면서 가계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

2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3월 예금은행 가계대출에서 금리가 3% 미만인 상품의 비중은 25.8%(이하 신규취급액 기준)로 2월보다 3.2% 포인트 떨어졌다. 3월 수치는 2015년 2월(8.8%) 이후 2년 1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다.

이자가 상대적으로 싼 금융기관인 은행에서도 이제 1∼2%대 대출 상품을 찾기 어려워진 것이다. 지난해 여름만 해도 은행 가계대출의 금리는 대부분 3%를 넘지 않았다.

작년 8월 금리가 3% 미만인 가계대출 비중은 75.9%나 됐다. 그러나 9월에 69.2%로 떨어진 이후 7개월 연속 내리막길을 걸었다. 작년 10월 59.9%, 11월 44.4%, 12월 37.1%로 낮아졌고 올해 들어서도 1월 30.0%, 2월 29.0% 등 20%대까지 추락했다.

반면 금리가 3%대인 가계대출 비중은 지난 3월 63.5%로 작년 8월(18.6%)보다 44.9%p 뛰었다. 금리가 5% 이상인 대출도 같은 기간 2.9%에서 4.9%로 2.0%p 높아졌다.

한은 관계자는 "작년 하반기부터 금리가 조금씩 오르면서 저금리 대출이 줄고 고금리 상품이 늘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정책금리를 인상할 것이라는 전망이 커지자 국내 은행들은 선제로 대출금리를 올렸다. 대출금리 상승에는 은행이 가계부채 리스크 관리를 강화한 영향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 3% 미만 저금리 가계대출상품 비중 2년만에 최저
    • 입력 2017-04-29 11:50:21
    • 수정2017-04-29 13:55:32
    경제
은행에서 금리가 낮은 대출 상품이 급격히 줄면서 가계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

2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3월 예금은행 가계대출에서 금리가 3% 미만인 상품의 비중은 25.8%(이하 신규취급액 기준)로 2월보다 3.2% 포인트 떨어졌다. 3월 수치는 2015년 2월(8.8%) 이후 2년 1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다.

이자가 상대적으로 싼 금융기관인 은행에서도 이제 1∼2%대 대출 상품을 찾기 어려워진 것이다. 지난해 여름만 해도 은행 가계대출의 금리는 대부분 3%를 넘지 않았다.

작년 8월 금리가 3% 미만인 가계대출 비중은 75.9%나 됐다. 그러나 9월에 69.2%로 떨어진 이후 7개월 연속 내리막길을 걸었다. 작년 10월 59.9%, 11월 44.4%, 12월 37.1%로 낮아졌고 올해 들어서도 1월 30.0%, 2월 29.0% 등 20%대까지 추락했다.

반면 금리가 3%대인 가계대출 비중은 지난 3월 63.5%로 작년 8월(18.6%)보다 44.9%p 뛰었다. 금리가 5% 이상인 대출도 같은 기간 2.9%에서 4.9%로 2.0%p 높아졌다.

한은 관계자는 "작년 하반기부터 금리가 조금씩 오르면서 저금리 대출이 줄고 고금리 상품이 늘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정책금리를 인상할 것이라는 전망이 커지자 국내 은행들은 선제로 대출금리를 올렸다. 대출금리 상승에는 은행이 가계부채 리스크 관리를 강화한 영향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