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인 1억3천만명 노동절 연휴 여행…한국행은 줄어
입력 2017.04.29 (12:01) 수정 2017.04.29 (13:52) 국제
29일부터 노동절 연휴를 맞아 중국인 1억 3천여만 명이 국내외 여행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가여유국은 노동절 연휴인 29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중국 국내와 외국으로 여행하는 중국인이 1억 3천여만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 국내 관광업계는 이 기간 780억 위안(한화 12조 8천900억 원)을 벌어들여 전년 동기보다 13%가량 늘 것으로 전망됐다.

이번 연휴에 가장 선호하는 해외 여행지로는 홍콩, 마카오,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이 꼽혔고 지난 3월부터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중국인의 단체 관광이 금지된 한국은 명단에 들지 못했다.

이는 지난 3월 15일부로 중국 국가여유국이 여행사를 통한 단체 여행객의 한국 관광을 금지한 데 따른 것이다. 중국 당국에서 이를 어길 경우 엄벌에 처하겠다고 함에 따라 베이징 등 대도시부터 소도시 여행사까지 한국 관광 상품은 팔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중국인들이 한국을 여행하려면 직접 개별 비자 신청을 하고 별도로 호텔과 항공도 알아봐야 하기 때문에 방문 매력도가 크게 떨어진 상황이다.
  • 중국인 1억3천만명 노동절 연휴 여행…한국행은 줄어
    • 입력 2017-04-29 12:01:31
    • 수정2017-04-29 13:52:25
    국제
29일부터 노동절 연휴를 맞아 중국인 1억 3천여만 명이 국내외 여행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가여유국은 노동절 연휴인 29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중국 국내와 외국으로 여행하는 중국인이 1억 3천여만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 국내 관광업계는 이 기간 780억 위안(한화 12조 8천900억 원)을 벌어들여 전년 동기보다 13%가량 늘 것으로 전망됐다.

이번 연휴에 가장 선호하는 해외 여행지로는 홍콩, 마카오,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이 꼽혔고 지난 3월부터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중국인의 단체 관광이 금지된 한국은 명단에 들지 못했다.

이는 지난 3월 15일부로 중국 국가여유국이 여행사를 통한 단체 여행객의 한국 관광을 금지한 데 따른 것이다. 중국 당국에서 이를 어길 경우 엄벌에 처하겠다고 함에 따라 베이징 등 대도시부터 소도시 여행사까지 한국 관광 상품은 팔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중국인들이 한국을 여행하려면 직접 개별 비자 신청을 하고 별도로 호텔과 항공도 알아봐야 하기 때문에 방문 매력도가 크게 떨어진 상황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