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발 중국행 국제우편물, 中 통관지연 심각
입력 2017.04.29 (16:48) 수정 2017.04.29 (17:19) 국제
한국발 중국행 국제우편물(EMS)의 통관이 지연돼 이용자들의 불편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중국 해관(세관 격)이 지난달부터 한국에서 중국으로 부쳐진 국제우편물에 대한 통관 검사를 강화해 한국발 중국행 국제우편물이 적발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주중 한국대사관 측은 "한국에서 중국으로 발송된 EMS가 세관에 계류돼 배달 지연 또는 관세 미납으로 반송되는 사례가 그 이전보다 4~5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중국 현지업계와 교민들도 중국 해관이 더욱 꼼꼼하게 점검하는 바람에 통관이 매우 힘들어졌다고 입을 모았다.

중국 내 교민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이런 EMS 통관 거부에 대한 불만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지난달부터 베이징 내 한국인 최대 밀집 지역인 왕징(望京) 교민들이 한국에서 오는 EMS가 해관에서 걸렸다는 민원이 속출하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최근에는 될 수 있으면 EMS를 이용하지 말라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상황은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와 관련된 한중 갈등이 본격화하면서 불거진 사안으로, 중국 당국의 사드 보복의 하나라는 지적이 나온다.
  • 한국발 중국행 국제우편물, 中 통관지연 심각
    • 입력 2017-04-29 16:48:52
    • 수정2017-04-29 17:19:36
    국제
한국발 중국행 국제우편물(EMS)의 통관이 지연돼 이용자들의 불편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중국 해관(세관 격)이 지난달부터 한국에서 중국으로 부쳐진 국제우편물에 대한 통관 검사를 강화해 한국발 중국행 국제우편물이 적발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주중 한국대사관 측은 "한국에서 중국으로 발송된 EMS가 세관에 계류돼 배달 지연 또는 관세 미납으로 반송되는 사례가 그 이전보다 4~5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중국 현지업계와 교민들도 중국 해관이 더욱 꼼꼼하게 점검하는 바람에 통관이 매우 힘들어졌다고 입을 모았다.

중국 내 교민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이런 EMS 통관 거부에 대한 불만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지난달부터 베이징 내 한국인 최대 밀집 지역인 왕징(望京) 교민들이 한국에서 오는 EMS가 해관에서 걸렸다는 민원이 속출하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최근에는 될 수 있으면 EMS를 이용하지 말라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상황은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와 관련된 한중 갈등이 본격화하면서 불거진 사안으로, 중국 당국의 사드 보복의 하나라는 지적이 나온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