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주 주민규, 후반 45분 결승골…리그 3위 도약
입력 2017.04.29 (21:33) 수정 2017.04.29 (21:4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에서 군인팀 상주가 주민규의 극적인 결승골을 앞세워 포항을 꺾고 3위로 올라섰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군인 정신으로 무장한 상주가 강력한 압박 축구로 공을 빼앗은 뒤 주민규의 선제골로 기세를 올립니다.

최전방과 최후방 수비수까지의 간격이 약 25m 내외를 꾸준히 유지할 정도로 상주의 압박은 대단했습니다.

후반 26분 이승희에게 헤딩 동점골을 내준 뒤에도 상주는 흔들리지 않습니다.

발등에 공을 올려놓고 재주를 부릴 만큼 선수들은 여유가 넘쳤습니다.

종료 직전, 첫 골을 터뜨렸던 주민규가 결승골까지 집어넣었습니다.

상주는 포항을 2대 1로 꺾고 2연승을 거두며 3위로 올라섰습니다.

<인터뷰> 주민규(상주 공격수) : "챌린지에서만 통하는 선수가 아니라 클래식에서도 통할 수 있는 선수라는걸 검증 받고 싶어요."

개막 5연패에 허덕이던 전남은 강원을 꺾고 3연승의 신바람을 냈습니다.

전남에서만 8년째 뛰고 있는 김영욱이 자일의 첫골을 도운데 이어, 후반 22분 완벽한 개인기로 쐐기골을 터뜨리며 주인공이 됐습니다.

<인터뷰> 김영욱(전남 공격수) : "노상래 감독님과 코칭스태프들도 힘내게 도와주셨고, 팬들도 저희를 믿고 기다려주셔서 그에 보답하려고 열심히 한 게 저희가 3연승 할 수 있었던 비결인것 같습니다."

강원으로선 김승용의 추격골이 너무 늦게 터져 아쉬웠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상주 주민규, 후반 45분 결승골…리그 3위 도약
    • 입력 2017-04-29 21:36:15
    • 수정2017-04-29 21:48:18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에서 군인팀 상주가 주민규의 극적인 결승골을 앞세워 포항을 꺾고 3위로 올라섰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군인 정신으로 무장한 상주가 강력한 압박 축구로 공을 빼앗은 뒤 주민규의 선제골로 기세를 올립니다.

최전방과 최후방 수비수까지의 간격이 약 25m 내외를 꾸준히 유지할 정도로 상주의 압박은 대단했습니다.

후반 26분 이승희에게 헤딩 동점골을 내준 뒤에도 상주는 흔들리지 않습니다.

발등에 공을 올려놓고 재주를 부릴 만큼 선수들은 여유가 넘쳤습니다.

종료 직전, 첫 골을 터뜨렸던 주민규가 결승골까지 집어넣었습니다.

상주는 포항을 2대 1로 꺾고 2연승을 거두며 3위로 올라섰습니다.

<인터뷰> 주민규(상주 공격수) : "챌린지에서만 통하는 선수가 아니라 클래식에서도 통할 수 있는 선수라는걸 검증 받고 싶어요."

개막 5연패에 허덕이던 전남은 강원을 꺾고 3연승의 신바람을 냈습니다.

전남에서만 8년째 뛰고 있는 김영욱이 자일의 첫골을 도운데 이어, 후반 22분 완벽한 개인기로 쐐기골을 터뜨리며 주인공이 됐습니다.

<인터뷰> 김영욱(전남 공격수) : "노상래 감독님과 코칭스태프들도 힘내게 도와주셨고, 팬들도 저희를 믿고 기다려주셔서 그에 보답하려고 열심히 한 게 저희가 3연승 할 수 있었던 비결인것 같습니다."

강원으로선 김승용의 추격골이 너무 늦게 터져 아쉬웠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