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3월 무역적자 감소…대중국 적자는 늘어
입력 2017.05.05 (00:41) 수정 2017.05.05 (00:45) 국제
미국의 3월 무역적자가 지난 10월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 무역 불균형의 진원지로 꼽았던 중국과의 무역 수지는 오히려 적자 폭이 더 늘었다.

미 상무부는 지난 3월 무역적자가 2월보다 1억 달러 줄어든 437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자동차 수출 감소의 영향으로 수출액이 전월보다 0.9% 줄긴 했지만, 수입 역시 원유와 석유화학제품 수입량 축소로 0.7% 낮아지면서 전체적인 적자 폭은 줄어들었다.

하지만, 중국과의 상품 수지 적자는 7% 증가한 246억 달러를 기록해, 국가별 수지에서 여전히 가장 큰 적자를 보였다.

이는 중국산 휴대전화와 통신 장비 수입의 증가 때문으로 분석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대선 기간 중국을 비롯한 몇몇 국가와의 무역 수지 적자 확대가 미국인의 일자리를 빼앗아가고 있다고 주장하며, 무역적자를 큰 폭으로 줄이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올해 1분기 무역적자는 1천356억 달러까지 늘어나 증가세를 지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지난 3월 대미 무역 흑자가 전월보다 약 6억 달러 증가한 25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미 상무부는 밝혔다.

미국으로의 수출은 8억 달러가량 늘었고, 미국산 수입액도 1억 달러 정도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 美 3월 무역적자 감소…대중국 적자는 늘어
    • 입력 2017-05-05 00:41:01
    • 수정2017-05-05 00:45:40
    국제
미국의 3월 무역적자가 지난 10월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 무역 불균형의 진원지로 꼽았던 중국과의 무역 수지는 오히려 적자 폭이 더 늘었다.

미 상무부는 지난 3월 무역적자가 2월보다 1억 달러 줄어든 437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자동차 수출 감소의 영향으로 수출액이 전월보다 0.9% 줄긴 했지만, 수입 역시 원유와 석유화학제품 수입량 축소로 0.7% 낮아지면서 전체적인 적자 폭은 줄어들었다.

하지만, 중국과의 상품 수지 적자는 7% 증가한 246억 달러를 기록해, 국가별 수지에서 여전히 가장 큰 적자를 보였다.

이는 중국산 휴대전화와 통신 장비 수입의 증가 때문으로 분석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대선 기간 중국을 비롯한 몇몇 국가와의 무역 수지 적자 확대가 미국인의 일자리를 빼앗아가고 있다고 주장하며, 무역적자를 큰 폭으로 줄이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올해 1분기 무역적자는 1천356억 달러까지 늘어나 증가세를 지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지난 3월 대미 무역 흑자가 전월보다 약 6억 달러 증가한 25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미 상무부는 밝혔다.

미국으로의 수출은 8억 달러가량 늘었고, 미국산 수입액도 1억 달러 정도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