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의회조사국 “北 사드 무력화위해 탄도미사일 시험”
입력 2017.05.05 (02:57) 수정 2017.05.05 (04:52) 국제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시험을 계속하는 이유는 미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등 미사일방어 체계를 무력화하기 위한 것이며 실제로 일정 부분은 성과를 거뒀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4일 워싱턴타임스에 따르면 미국 연방의회조사국(CRS, Congressional Research Service)은 한 보고서에서 북한 정권이 지난해 수차례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요격을 피하고자 훨씬 더 높은 고도로 발사할 수 있도록 고안됐다고 지적했다.

그 결과 대기권으로 재진입한 미사일 탄두는 더욱 가파른 각도로 낙하하고 속도도 더욱 빨라져 현재의 미사일방어체계로 요격하기가 더욱 어려워졌을 가능성이 있다는 게 의회조사국의 분석이다.

특히 의회조사국의 보고서는 북한이 일련의 작전에서 상대적으로 신속하게 여러 발의 미사일을 일제히 투하하는 능력도 보여준 것으로 파악했다.

이처럼 대규모 탄도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능력은 미사일 방어체계가 각각의 공격 탄두들을 파괴하는 것을 더 어렵게 만든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워싱턴타임스는 "북한은 자국의 탄도미사일로부터 한국과 일본을 보호하려고 미국이 배치한 방어체계를 무력화하기 위해 일련의 시험발사를 통해 미사일을 정교화해왔다"고 지적했다.

또 "호전적인 북한은 실제 전쟁에서 소형화한 핵탄두를 탄도미사일에 실어 한국과 일본을 타격할 수 있다"며 "미국은 처음에는 패트리엇 미사일방어 포대를 배치해 이 위협에 대응했지만, 이제는 방어범위가 더욱 넓고 이동할 수 있는 사드 체계를 전개했다"고 덧붙였다.
  • 美의회조사국 “北 사드 무력화위해 탄도미사일 시험”
    • 입력 2017-05-05 02:57:14
    • 수정2017-05-05 04:52:25
    국제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시험을 계속하는 이유는 미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등 미사일방어 체계를 무력화하기 위한 것이며 실제로 일정 부분은 성과를 거뒀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4일 워싱턴타임스에 따르면 미국 연방의회조사국(CRS, Congressional Research Service)은 한 보고서에서 북한 정권이 지난해 수차례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요격을 피하고자 훨씬 더 높은 고도로 발사할 수 있도록 고안됐다고 지적했다.

그 결과 대기권으로 재진입한 미사일 탄두는 더욱 가파른 각도로 낙하하고 속도도 더욱 빨라져 현재의 미사일방어체계로 요격하기가 더욱 어려워졌을 가능성이 있다는 게 의회조사국의 분석이다.

특히 의회조사국의 보고서는 북한이 일련의 작전에서 상대적으로 신속하게 여러 발의 미사일을 일제히 투하하는 능력도 보여준 것으로 파악했다.

이처럼 대규모 탄도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능력은 미사일 방어체계가 각각의 공격 탄두들을 파괴하는 것을 더 어렵게 만든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워싱턴타임스는 "북한은 자국의 탄도미사일로부터 한국과 일본을 보호하려고 미국이 배치한 방어체계를 무력화하기 위해 일련의 시험발사를 통해 미사일을 정교화해왔다"고 지적했다.

또 "호전적인 북한은 실제 전쟁에서 소형화한 핵탄두를 탄도미사일에 실어 한국과 일본을 타격할 수 있다"며 "미국은 처음에는 패트리엇 미사일방어 포대를 배치해 이 위협에 대응했지만, 이제는 방어범위가 더욱 넓고 이동할 수 있는 사드 체계를 전개했다"고 덧붙였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