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젠 훔치지 마”…특별한 어린이날 선물
입력 2017.05.05 (07:34) 수정 2017.05.05 (14:4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다문화가정의 한 초등학생이 남의 자전거를 훔쳐 타고 갔다가 경찰에 붙잡혔는데요.

어려운 가정 형편 때문에 벌인 일이라는 걸 알게 된 경찰관들이, 이 어린이에게 새 자전거를 선물했습니다.

따뜻한 사연을 김홍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작은 몸집의 어린이가 건물 안으로 들어가더니 어른용 자전거를 타고 나옵니다.

남의 자전거를 타고 간 어린이는 인근에 사는 다문화가정의 초등학생.

자전거가 갖고 싶었지만 어려운 가정형편 탓에 부모에게 사달라는 얘기를 못 하다, 순간적으로 남의 자전거를 타고 간 겁니다.

경찰은 이 어린이가 형사 책임을 물을 수 없는 14세 미만이어서 훈방하고 사건을 종결했습니다.

하지만, 그 안타까운 사연은 경찰관들의 머릿속을 떠나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이윤규(울산 남부경찰서 삼산지구대) : "부모님을 생각하는 속깊은 아이로 보였습니다. 큰 죄가 되는지 모르고 경찰서까지 오게 됐는데 겁을 먹은 아이의 모습을 보니참 안쓰러웠습니다."

고민하던 경찰관들은 십시일반 정성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친구들의 자전거를 부러워만 하던 어린이에게 새 자전거를 사줬습니다.

<인터뷰> 이상현(울산 남부경찰서 삼산지구대 2팀장) : "비록 남의 물건을 훔친 잘못은 있지만 세상에는 따뜻한 사람이 많으니까 이번 기회에 저희 선물을 받고 애가 올바르게 성장해줬으면 좋겠습니다."

경찰관들의 따뜻한 배려는 이 어린이에게 가장 특별한 어린이날 선물이 됐습니다.

KBS 뉴스 김홍희입니다.
  • “이젠 훔치지 마”…특별한 어린이날 선물
    • 입력 2017-05-05 07:39:46
    • 수정2017-05-05 14:49:29
    뉴스광장
<앵커 멘트>

다문화가정의 한 초등학생이 남의 자전거를 훔쳐 타고 갔다가 경찰에 붙잡혔는데요.

어려운 가정 형편 때문에 벌인 일이라는 걸 알게 된 경찰관들이, 이 어린이에게 새 자전거를 선물했습니다.

따뜻한 사연을 김홍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작은 몸집의 어린이가 건물 안으로 들어가더니 어른용 자전거를 타고 나옵니다.

남의 자전거를 타고 간 어린이는 인근에 사는 다문화가정의 초등학생.

자전거가 갖고 싶었지만 어려운 가정형편 탓에 부모에게 사달라는 얘기를 못 하다, 순간적으로 남의 자전거를 타고 간 겁니다.

경찰은 이 어린이가 형사 책임을 물을 수 없는 14세 미만이어서 훈방하고 사건을 종결했습니다.

하지만, 그 안타까운 사연은 경찰관들의 머릿속을 떠나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이윤규(울산 남부경찰서 삼산지구대) : "부모님을 생각하는 속깊은 아이로 보였습니다. 큰 죄가 되는지 모르고 경찰서까지 오게 됐는데 겁을 먹은 아이의 모습을 보니참 안쓰러웠습니다."

고민하던 경찰관들은 십시일반 정성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친구들의 자전거를 부러워만 하던 어린이에게 새 자전거를 사줬습니다.

<인터뷰> 이상현(울산 남부경찰서 삼산지구대 2팀장) : "비록 남의 물건을 훔친 잘못은 있지만 세상에는 따뜻한 사람이 많으니까 이번 기회에 저희 선물을 받고 애가 올바르게 성장해줬으면 좋겠습니다."

경찰관들의 따뜻한 배려는 이 어린이에게 가장 특별한 어린이날 선물이 됐습니다.

KBS 뉴스 김홍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