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BK기업은행 세터 김사니, 은퇴 결정
입력 2017.05.05 (13:27) 수정 2017.05.05 (13:31) 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를 대표하는 세터 김사니(36)가 은퇴를 결심했다.

이정철 IBK기업은행 감독은 5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팀 휴가가 끝난 3일 김사니와 면담을 했다. 김사니가 새 출발 하려는 마음이 있더라"라고 전했다.

은퇴 의사였다.

김사니는 2016-2017시즌 종료 뒤 이 감독과 첫 면담을 했다.

이 감독은 현역 연장과 은퇴 결정을 김사니에게 맡기며 "만약 은퇴를 결심한다면 코치로 뛸 수 있도록 구단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김사니는 휴가 동안 거취를 놓고 고민하다 은퇴를 결심했다. 그리고 팀 훈련이 시작한 3일 이 감독에게 뜻을 전했다.

이정철 감독은 "코치직에 대해서 조금 더 고민해보라고 조언했다"고 밝혔다.

일단 김사니는 코치직 제안도 정중하게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사니는 한국프로배구가 출범한 2005년부터 코트를 누빈 전설적인 세터다.

2016-2017 정규리그에는 부상으로 고전했지만, 챔피언결정전에 출전해 팀의 우승에 공헌했다. 김사니는 시즌 종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도 얻었다.

여전히 기량도 정상급이다.

그러나 김사니는 코트를 떠나기로 했다.

김사니는 2014-2015시즌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상, 2005·2005-2006 V리그 세터상 등 화려한 이력을 쌓았다.

한국 여자대표팀을 2012년 런던올림픽 4강으로 이끄는 등 국가대표로도 오래 활약했다.
  • IBK기업은행 세터 김사니, 은퇴 결정
    • 입력 2017-05-05 13:27:50
    • 수정2017-05-05 13:31:36
    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를 대표하는 세터 김사니(36)가 은퇴를 결심했다.

이정철 IBK기업은행 감독은 5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팀 휴가가 끝난 3일 김사니와 면담을 했다. 김사니가 새 출발 하려는 마음이 있더라"라고 전했다.

은퇴 의사였다.

김사니는 2016-2017시즌 종료 뒤 이 감독과 첫 면담을 했다.

이 감독은 현역 연장과 은퇴 결정을 김사니에게 맡기며 "만약 은퇴를 결심한다면 코치로 뛸 수 있도록 구단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김사니는 휴가 동안 거취를 놓고 고민하다 은퇴를 결심했다. 그리고 팀 훈련이 시작한 3일 이 감독에게 뜻을 전했다.

이정철 감독은 "코치직에 대해서 조금 더 고민해보라고 조언했다"고 밝혔다.

일단 김사니는 코치직 제안도 정중하게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사니는 한국프로배구가 출범한 2005년부터 코트를 누빈 전설적인 세터다.

2016-2017 정규리그에는 부상으로 고전했지만, 챔피언결정전에 출전해 팀의 우승에 공헌했다. 김사니는 시즌 종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도 얻었다.

여전히 기량도 정상급이다.

그러나 김사니는 코트를 떠나기로 했다.

김사니는 2014-2015시즌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상, 2005·2005-2006 V리그 세터상 등 화려한 이력을 쌓았다.

한국 여자대표팀을 2012년 런던올림픽 4강으로 이끄는 등 국가대표로도 오래 활약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