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신 “‘트럼프 효과’ 韓 대선까지 영향”
입력 2017.05.05 (14:09) 수정 2017.05.05 (14:11) 국제
외신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돌발 행동으로 흔들린 한·미 관계가 한국 대선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4일(현지시간) ''트럼프'가 다른 주제를 집어 삼킨 한국 대선(In South Korea Campaign, One Topic Eclipses Others:Trump)'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트럼프 리스크'를 어떻게 관리할 것인지가 이번 대선에서 주요 의제로 떠올랐다고 진단했다.

신문은 각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사이임을 강조하든 각을 세우든 그를 잘 다룰 수 있다는 것을 유권자들에게 보여주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거친 외교 정책으로 취약한 동북아시아의 균형이 흔들리고 있으며, 이는 한국이 미국과의 동맹을 재정의하고 중국과의 거리감을 좁히도록 유도하고 있기 때문이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도 '한국 대선에 새 국면을 더한 트럼프 효과(Trump effect adds fresh dimension to South Korea election)'라는 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정부 관리들이 저지른 일련의 실수가 미국을 향한 동맹으로서의 신뢰와 양국 관계의 미래에 대해 한국의 우려를 자아냈다고 분석했다.

FT는 미국이 한국을 배제한 채 북한 문제를 논의한 것이나 '한국이 중국의 일부였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1조 달러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비용 청구 등이 문제가 됐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최근 수 주 동안 한국 대선의 초점이 북한과 새로운 미 행정부로 옮겨졌으며, 이 같은 상황이 다른 보수당 후보들과 비교해 미국 동맹에 덜 집착하는 문재인 후보를 밀어 올리고 있다고 진단했다.

또한 한국 성주에 미국의 사드가 배치된 이후 한국과 중국의 관계가 악화했다면서, 만일 문 후보가 당선될 경우 사드 배치 문제가 다시 논의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 외신 “‘트럼프 효과’ 韓 대선까지 영향”
    • 입력 2017-05-05 14:09:08
    • 수정2017-05-05 14:11:04
    국제
외신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돌발 행동으로 흔들린 한·미 관계가 한국 대선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4일(현지시간) ''트럼프'가 다른 주제를 집어 삼킨 한국 대선(In South Korea Campaign, One Topic Eclipses Others:Trump)'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트럼프 리스크'를 어떻게 관리할 것인지가 이번 대선에서 주요 의제로 떠올랐다고 진단했다.

신문은 각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사이임을 강조하든 각을 세우든 그를 잘 다룰 수 있다는 것을 유권자들에게 보여주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거친 외교 정책으로 취약한 동북아시아의 균형이 흔들리고 있으며, 이는 한국이 미국과의 동맹을 재정의하고 중국과의 거리감을 좁히도록 유도하고 있기 때문이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도 '한국 대선에 새 국면을 더한 트럼프 효과(Trump effect adds fresh dimension to South Korea election)'라는 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정부 관리들이 저지른 일련의 실수가 미국을 향한 동맹으로서의 신뢰와 양국 관계의 미래에 대해 한국의 우려를 자아냈다고 분석했다.

FT는 미국이 한국을 배제한 채 북한 문제를 논의한 것이나 '한국이 중국의 일부였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1조 달러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비용 청구 등이 문제가 됐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최근 수 주 동안 한국 대선의 초점이 북한과 새로운 미 행정부로 옮겨졌으며, 이 같은 상황이 다른 보수당 후보들과 비교해 미국 동맹에 덜 집착하는 문재인 후보를 밀어 올리고 있다고 진단했다.

또한 한국 성주에 미국의 사드가 배치된 이후 한국과 중국의 관계가 악화했다면서, 만일 문 후보가 당선될 경우 사드 배치 문제가 다시 논의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