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국내 정보보호산업 매출 9조원…8.9% 성장
입력 2017.05.05 (14:30) 수정 2017.05.05 (14:43) 경제
지난해 국내 정보보호산업의 매출 규모가 약 9조원으로 전년 대비 8.9%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5일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의 '2016 국내 정보보호산업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정보보호산업 매출액은 8조95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컴퓨터·네트워크 등의 해킹을 막는 정보보안 분야의 매출액은 2조43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5.3% 증가했고, 영상감시·생체인식·무인전자경비 등 물리보안 분야의 매출액은 6조5200억원으로 전년 대비 6.7% 늘었다.

국내 관련 기업은 정보보안 분야 311개, 물리보안 분야 553개 등 총 864개였으며, 이 중 53.6%인 463개가 서울에 소재하고 있다.

국내 정보보호산업 매출액은 2015년 8조2200억원에서 연평균 7.9%씩 성장해 2021년에는 12조9600억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우리나라의 정보보호 담당 인력은 지난해 10월 기준으로 3만9928명이었으며, 정보보호 사업체 신규 채용자는 2017명이었다.

이 분야 수출액은 2011년 1조1900억원, 2012년 1조4600억원, 2013년 1조4900억원, 2014년 1조5300억원, 2015년 1조6200억원, 2016년 1조5천억원으로, 엔화 약세 등으로 인해 수출 성장은 둔화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 지난해 국내 정보보호산업 매출 9조원…8.9% 성장
    • 입력 2017-05-05 14:30:07
    • 수정2017-05-05 14:43:50
    경제
지난해 국내 정보보호산업의 매출 규모가 약 9조원으로 전년 대비 8.9%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5일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의 '2016 국내 정보보호산업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정보보호산업 매출액은 8조95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컴퓨터·네트워크 등의 해킹을 막는 정보보안 분야의 매출액은 2조43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5.3% 증가했고, 영상감시·생체인식·무인전자경비 등 물리보안 분야의 매출액은 6조5200억원으로 전년 대비 6.7% 늘었다.

국내 관련 기업은 정보보안 분야 311개, 물리보안 분야 553개 등 총 864개였으며, 이 중 53.6%인 463개가 서울에 소재하고 있다.

국내 정보보호산업 매출액은 2015년 8조2200억원에서 연평균 7.9%씩 성장해 2021년에는 12조9600억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우리나라의 정보보호 담당 인력은 지난해 10월 기준으로 3만9928명이었으며, 정보보호 사업체 신규 채용자는 2017명이었다.

이 분야 수출액은 2011년 1조1900억원, 2012년 1조4600억원, 2013년 1조4900억원, 2014년 1조5300억원, 2015년 1조6200억원, 2016년 1조5천억원으로, 엔화 약세 등으로 인해 수출 성장은 둔화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