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하준, 봉황기 사격 10m 공기소총서 韓 신기록
입력 2017.05.05 (20:40) 수정 2017.05.05 (20:41) 연합뉴스
고교생 명사수 박하준(인천체고)이 제47회 봉황기 전국사격대회에서 한국신기록을 수립했다.

박하준은 5일 나주 전라남도 국제사격장에서 열린 대회 닷새째 남자 고등부 10m 공기소총 개인전 결선에서 합계 250.9점을 쏴 지난달 실업연맹회장배 전국대회서 김상도(KT)가 작성한 한국기록(249.8점)을 1.1점 경신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위 전찬희(대전체고·243.6점)를 큰 점수 차로 따돌린 압도적인 우승이다.

박하준은 또 천민욱, 김성빈과 함께 단체전에서 1천858.6점을 합작해 대회 2관왕을 달성했다.

대한사격연맹은 10m 거리에서 쏘고 소수점으로 희비가 갈려 기록 경신이 쉽지 않은 공기소총에서 고교생 박하준이 베테랑 실업 선배들을 제치고 한국신기록을 수립한 것에 크게 고무됐다며 새로운 명사수의 출현에 사격계가 기대감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전승호(우석대)도 남자 대학부 50m 소총 복사에서 결선 합계 247.9점을 쏴 종전 한국기록(246.6점)을 새로 쓰고 정상에 올랐다.

여자 고등부 10m 공기소총에선 한가을(서울체고·247.1점)이, 여자 대학부 50m 소총 3자세에선 한국체대가 개인전과 단체전을 휩쓸었다.

현 국가대표이자 50m 소총 3자세 세계 주니어기록 보유자인 유서영은 이틀전 10m 공기소총 단체전 우승에 이어 이날 금메달 2개를 추가해 대회 3관왕에 올랐다.

그는 6일 50m 소총 복사 개인전과 단체전에 출전해 5관왕에 도전한다.
  • 박하준, 봉황기 사격 10m 공기소총서 韓 신기록
    • 입력 2017-05-05 20:40:32
    • 수정2017-05-05 20:41:45
    연합뉴스
고교생 명사수 박하준(인천체고)이 제47회 봉황기 전국사격대회에서 한국신기록을 수립했다.

박하준은 5일 나주 전라남도 국제사격장에서 열린 대회 닷새째 남자 고등부 10m 공기소총 개인전 결선에서 합계 250.9점을 쏴 지난달 실업연맹회장배 전국대회서 김상도(KT)가 작성한 한국기록(249.8점)을 1.1점 경신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위 전찬희(대전체고·243.6점)를 큰 점수 차로 따돌린 압도적인 우승이다.

박하준은 또 천민욱, 김성빈과 함께 단체전에서 1천858.6점을 합작해 대회 2관왕을 달성했다.

대한사격연맹은 10m 거리에서 쏘고 소수점으로 희비가 갈려 기록 경신이 쉽지 않은 공기소총에서 고교생 박하준이 베테랑 실업 선배들을 제치고 한국신기록을 수립한 것에 크게 고무됐다며 새로운 명사수의 출현에 사격계가 기대감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전승호(우석대)도 남자 대학부 50m 소총 복사에서 결선 합계 247.9점을 쏴 종전 한국기록(246.6점)을 새로 쓰고 정상에 올랐다.

여자 고등부 10m 공기소총에선 한가을(서울체고·247.1점)이, 여자 대학부 50m 소총 3자세에선 한국체대가 개인전과 단체전을 휩쓸었다.

현 국가대표이자 50m 소총 3자세 세계 주니어기록 보유자인 유서영은 이틀전 10m 공기소총 단체전 우승에 이어 이날 금메달 2개를 추가해 대회 3관왕에 올랐다.

그는 6일 50m 소총 복사 개인전과 단체전에 출전해 5관왕에 도전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