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4월 실업률 4.4%로 10년간 최저수준 유지
입력 2017.05.05 (22:11) 수정 2017.05.05 (22:22) 국제
미국 실업률이 최근 10년간 최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노동부는 현지시각으로 5일 지난 4월 실업률이 지난 10년 간 가장 낮은 수준인 4.4%를 기록해, 10년간 최저치를 기록했던 지난달의 4.5%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이는 소비자들의 구매 요구가 완만한 상승세를 보이고 2분기 경제 성장률도 오를 것으로 예상되면서 기업들도 고용을 늘릴 필요성을 느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일부에서는 2분기 미국 경제 성장률이 3%에 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고, 소비 지출과 주택 시장도 활기를 띨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 美 4월 실업률 4.4%로 10년간 최저수준 유지
    • 입력 2017-05-05 22:11:48
    • 수정2017-05-05 22:22:40
    국제
미국 실업률이 최근 10년간 최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노동부는 현지시각으로 5일 지난 4월 실업률이 지난 10년 간 가장 낮은 수준인 4.4%를 기록해, 10년간 최저치를 기록했던 지난달의 4.5%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이는 소비자들의 구매 요구가 완만한 상승세를 보이고 2분기 경제 성장률도 오를 것으로 예상되면서 기업들도 고용을 늘릴 필요성을 느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일부에서는 2분기 미국 경제 성장률이 3%에 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고, 소비 지출과 주택 시장도 활기를 띨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