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문재인 정부 출범
19대 대선 개표 종료…문재인 41.1% 득표로 당선 확정
입력 2017.05.10 (07:17) 수정 2017.05.10 (07:29) 정치
제19대 대통령선거의 개표 작업이 종료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전 7시 현재 개표 마감 결과 모두 3천267만2천101명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기호 1번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천342만3천800표로 전체의 41.08%를 득표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785만2천849표(24.03%),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699만8천342표(21.41%),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220만8천771표(6.76%), 정의당 심상정 후보 201만7천458표(6.17%)로 집계됐다.

군소후보 중에는 새누리당 조원진 후보 4만2천949표(0.31%), 무소속 김민찬 후보 3만3천990표(0.10%), 민중연합당 김선동 후보 2만7천229표(0.08%), 국민대통합당 장성민 후보 2만1천709표(0.06%), 한국국민당 이경희 후보 만 천355표(0.03%), 늘푸른한국당 이재오 후보 9천140표(0.02%), 경제애국당 오영국 후보 6천40표(0.01%) 등의 순으로 득표했다.

무효투표수는 13만5천733표, 기권수는 967만 천802표로 각각 집계됐다.

문 후보의 지역별 득표율을 보면 ▲전북이 64.84%로 가장 높았고, 그 다음이 ▲광주(61.14%) ▲전남(59.87%) 등으로 주로 호남권에서 득표가 집중됐다.

서울에서는 42.34%를 득표했다.

한편, 선관위는 오전 8시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 결정안 의결을 위한 전체 위원회의를 개최한다.

결정안이 의결되면 그 즉시 새 대통령의 임기가 개시된다.
  • 19대 대선 개표 종료…문재인 41.1% 득표로 당선 확정
    • 입력 2017-05-10 07:17:30
    • 수정2017-05-10 07:29:21
    정치
제19대 대통령선거의 개표 작업이 종료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전 7시 현재 개표 마감 결과 모두 3천267만2천101명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기호 1번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천342만3천800표로 전체의 41.08%를 득표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785만2천849표(24.03%),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699만8천342표(21.41%),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220만8천771표(6.76%), 정의당 심상정 후보 201만7천458표(6.17%)로 집계됐다.

군소후보 중에는 새누리당 조원진 후보 4만2천949표(0.31%), 무소속 김민찬 후보 3만3천990표(0.10%), 민중연합당 김선동 후보 2만7천229표(0.08%), 국민대통합당 장성민 후보 2만1천709표(0.06%), 한국국민당 이경희 후보 만 천355표(0.03%), 늘푸른한국당 이재오 후보 9천140표(0.02%), 경제애국당 오영국 후보 6천40표(0.01%) 등의 순으로 득표했다.

무효투표수는 13만5천733표, 기권수는 967만 천802표로 각각 집계됐다.

문 후보의 지역별 득표율을 보면 ▲전북이 64.84%로 가장 높았고, 그 다음이 ▲광주(61.14%) ▲전남(59.87%) 등으로 주로 호남권에서 득표가 집중됐다.

서울에서는 42.34%를 득표했다.

한편, 선관위는 오전 8시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 결정안 의결을 위한 전체 위원회의를 개최한다.

결정안이 의결되면 그 즉시 새 대통령의 임기가 개시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