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민주 “트럼프, 증인협박”…법무부 감찰관에 수사개입 조사촉구
입력 2017.05.13 (03:53) 수정 2017.05.13 (03:54)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전격으로 해임하고 '입조심'하라는 경고까지 해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민주당 상원의원들이 12일(현지시간) 법무부 감찰관실에 서한을 보내 FBI 수사에 정치적 개입이 있었는지를 조사하라고 공개로 촉구했다.

게리 피터스(미시간)와 톰 카퍼(델라웨어), 매기 하산(뉴햄프셔), 카말라 해리스(캘리포니아) 의원 등 민주당 상원의원들은 이날 마이클 E.호로위츠 법무부 감찰관 앞으로 보낸 서한에서 "트럼프 캠프와 2016년 미국 대선을 방해하려는 러시아 요원들과의 공모 의혹 수사에 어떤 정치적 개입이 있었는지에 대해 조사를 시작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구체적으로 "법무부와 백악관의 조치 중 프로토콜에 위반되는 것이 있는지, 특히 코미 전 국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3차례에 걸쳐 그가 수사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알려줬는지를 포함해 현재 진행 중인 FBI 수사에 대한 지속적인 정치적 간섭이 있었는지를 파악해 달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방영된 NBC 방송 인터뷰에서 "(해임 전) 코미 전 국장과 1차례 만찬, 2차례 전화통화를 했을 당시 '내가 수사를 받고 있는가'라고 물었더니 그가 '수사를 받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고 말해 논란을 자초했다.

민주당은 현재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사건, 그리고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당국 간의 내통 의혹 수사를 덮기 위해 수사 총책임자인 코미 전 국장을 전격으로 해임했다고 주장하면서 특검 도입을 촉구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제리 코널리(민주·버지니아)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녹음테이프까지 거론하며 코미 전 국장에게 '입조심'을 경고한 데 대해 '증인 협박'(witness intimidation) 행위라고 맹비난했다.

코널리 의원은 트위터에서 "처음에는 수사방해, 이제는 최고위직(트럼프)의 증인 협박. 이는 심지어 백악관에도 슬픈 순간"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고삐가 풀렸나?(unhinged)"라고 일갈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도저히 통제가 안 될 정도로 막무가내로 행동하고 있다는 취지의 언급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트위터에 "제임스 코미는 언론에 정보를 흘리기 시작하기 전에 우리의 대화 내용을 담은 '(녹음)테이프'가 없기를 바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언론에 '엉뚱한' 정보를 흘리지 말라는 일종의 경고 메시지인 셈이다.
  • 美민주 “트럼프, 증인협박”…법무부 감찰관에 수사개입 조사촉구
    • 입력 2017-05-13 03:53:02
    • 수정2017-05-13 03:54:13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전격으로 해임하고 '입조심'하라는 경고까지 해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민주당 상원의원들이 12일(현지시간) 법무부 감찰관실에 서한을 보내 FBI 수사에 정치적 개입이 있었는지를 조사하라고 공개로 촉구했다.

게리 피터스(미시간)와 톰 카퍼(델라웨어), 매기 하산(뉴햄프셔), 카말라 해리스(캘리포니아) 의원 등 민주당 상원의원들은 이날 마이클 E.호로위츠 법무부 감찰관 앞으로 보낸 서한에서 "트럼프 캠프와 2016년 미국 대선을 방해하려는 러시아 요원들과의 공모 의혹 수사에 어떤 정치적 개입이 있었는지에 대해 조사를 시작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구체적으로 "법무부와 백악관의 조치 중 프로토콜에 위반되는 것이 있는지, 특히 코미 전 국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3차례에 걸쳐 그가 수사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알려줬는지를 포함해 현재 진행 중인 FBI 수사에 대한 지속적인 정치적 간섭이 있었는지를 파악해 달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방영된 NBC 방송 인터뷰에서 "(해임 전) 코미 전 국장과 1차례 만찬, 2차례 전화통화를 했을 당시 '내가 수사를 받고 있는가'라고 물었더니 그가 '수사를 받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고 말해 논란을 자초했다.

민주당은 현재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사건, 그리고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당국 간의 내통 의혹 수사를 덮기 위해 수사 총책임자인 코미 전 국장을 전격으로 해임했다고 주장하면서 특검 도입을 촉구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제리 코널리(민주·버지니아)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녹음테이프까지 거론하며 코미 전 국장에게 '입조심'을 경고한 데 대해 '증인 협박'(witness intimidation) 행위라고 맹비난했다.

코널리 의원은 트위터에서 "처음에는 수사방해, 이제는 최고위직(트럼프)의 증인 협박. 이는 심지어 백악관에도 슬픈 순간"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고삐가 풀렸나?(unhinged)"라고 일갈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도저히 통제가 안 될 정도로 막무가내로 행동하고 있다는 취지의 언급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트위터에 "제임스 코미는 언론에 정보를 흘리기 시작하기 전에 우리의 대화 내용을 담은 '(녹음)테이프'가 없기를 바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언론에 '엉뚱한' 정보를 흘리지 말라는 일종의 경고 메시지인 셈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