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오하이오 요양원서 총격…경찰서장 등 4명 사망
입력 2017.05.13 (04:41) 수정 2017.05.13 (08:18) 국제

[연관 기사] [뉴스광장] 美 요양원서 총격…경찰서장 등 4명 사망

미국 오하이오 주(州)의 작은 마을인 커커스빌에서 12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해 이 지역 경찰서장과 용의자 등 4명이 숨졌다.

3주 전 부임한 스티븐 에릭 디사리오 커커스빌 경찰서장은 총기를 가진 남자가 나타났다는 신고전화를 받고 출동했고, 용의자와 대치하다가 총격을 받고 숨졌다.

경찰차의 교신장치에는 "범인이 보인다"는 마지막 교신 내용이 발견됐다고 리킹카운티 셰리프국이 밝혔다.

경찰관들은 이어 인근 '파인 커크 요양원'으로 들어간 용의자의 체포에 나섰다. 총격전 과정에서 요양원 내부에 있던 20여 명의 환자는 다치지 않았으나 직원 2명이 숨졌다. 용의자도 숨진 채 내부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용의자의 범행 동기 및 이 요양원과의 연관 여부를 수사 중이다.

커커스빌은 오하이오 주의 주요 도시인 콜럼버스에서 동쪽으로 39km 떨어진 곳으로, 인구는 500명 정도다.
  • 美오하이오 요양원서 총격…경찰서장 등 4명 사망
    • 입력 2017-05-13 04:41:45
    • 수정2017-05-13 08:18:56
    국제

[연관 기사] [뉴스광장] 美 요양원서 총격…경찰서장 등 4명 사망

미국 오하이오 주(州)의 작은 마을인 커커스빌에서 12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해 이 지역 경찰서장과 용의자 등 4명이 숨졌다.

3주 전 부임한 스티븐 에릭 디사리오 커커스빌 경찰서장은 총기를 가진 남자가 나타났다는 신고전화를 받고 출동했고, 용의자와 대치하다가 총격을 받고 숨졌다.

경찰차의 교신장치에는 "범인이 보인다"는 마지막 교신 내용이 발견됐다고 리킹카운티 셰리프국이 밝혔다.

경찰관들은 이어 인근 '파인 커크 요양원'으로 들어간 용의자의 체포에 나섰다. 총격전 과정에서 요양원 내부에 있던 20여 명의 환자는 다치지 않았으나 직원 2명이 숨졌다. 용의자도 숨진 채 내부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용의자의 범행 동기 및 이 요양원과의 연관 여부를 수사 중이다.

커커스빌은 오하이오 주의 주요 도시인 콜럼버스에서 동쪽으로 39km 떨어진 곳으로, 인구는 500명 정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