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걸핏하면 졸음운전 대형참사…대책 없나?
입력 2017.05.13 (06:50) 수정 2017.05.13 (07: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그제(11일) 강원도 평창의 영동고속도로에서 졸음운전으로 추정되는 버스 추돌사고로 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도로 구조도 문제지만 대형버스의 근무환경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승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속도로를 달리던 고속버스가 앞서가던 승합차를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승합차에 타고 있던 승객 중 4명이 숨지고, 4명이 중경상을 입었습니다.

지난해 7월에는, 5킬로미터 정도 떨어진 곳에서 관광버스가 앞서가던 승용차를 들이받아 4명이 숨지고 38명이 다쳤습니다.

졸음운전이 원인으로 추정되는데 사고가 난 곳은 오르막 구간에 평소 지 정체가 심한 곳이었습니다.

<인터뷰> 조동현(대형 화물차 운전자) : "정체구간이 없을 거로 생각하고 오던 차들이, 갑자기 (정체구간을) 만나다 보니 갑작스레 반응을 못 하고 사고가 나는 게 아닐까 (합니다)."

버스 운전사의 근무환경도 문제입니다.

7시간을 연속 운전한 이번 사고 버스 운전자의 휴식시간은 점심시간 1시간뿐이었습니다.

지난해 7월 사고를 낸 관광 버스 운전자도 사고 전날 버스에서 쪽잠을 자고 운전을 계속했습니다.

특히 봄철에는 낮이 길어져 장시간 운전을 하는 일이 많아지며, 그만큼 졸음운전 사고도 증가합니다.

<인터뷰> 오주석(도로교통공단 선임연구원) : "버스나 화물차 같은 영업용 차량의 연속 운전시간을 현실적으로 제한할 필요가 있습니다."

최근 5년간 전국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졸음운전 사고는 2천2백여 건으로 4백14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KBS 뉴스 이승종입니다.
  • 걸핏하면 졸음운전 대형참사…대책 없나?
    • 입력 2017-05-13 06:52:36
    • 수정2017-05-13 07:01:1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그제(11일) 강원도 평창의 영동고속도로에서 졸음운전으로 추정되는 버스 추돌사고로 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도로 구조도 문제지만 대형버스의 근무환경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승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속도로를 달리던 고속버스가 앞서가던 승합차를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승합차에 타고 있던 승객 중 4명이 숨지고, 4명이 중경상을 입었습니다.

지난해 7월에는, 5킬로미터 정도 떨어진 곳에서 관광버스가 앞서가던 승용차를 들이받아 4명이 숨지고 38명이 다쳤습니다.

졸음운전이 원인으로 추정되는데 사고가 난 곳은 오르막 구간에 평소 지 정체가 심한 곳이었습니다.

<인터뷰> 조동현(대형 화물차 운전자) : "정체구간이 없을 거로 생각하고 오던 차들이, 갑자기 (정체구간을) 만나다 보니 갑작스레 반응을 못 하고 사고가 나는 게 아닐까 (합니다)."

버스 운전사의 근무환경도 문제입니다.

7시간을 연속 운전한 이번 사고 버스 운전자의 휴식시간은 점심시간 1시간뿐이었습니다.

지난해 7월 사고를 낸 관광 버스 운전자도 사고 전날 버스에서 쪽잠을 자고 운전을 계속했습니다.

특히 봄철에는 낮이 길어져 장시간 운전을 하는 일이 많아지며, 그만큼 졸음운전 사고도 증가합니다.

<인터뷰> 오주석(도로교통공단 선임연구원) : "버스나 화물차 같은 영업용 차량의 연속 운전시간을 현실적으로 제한할 필요가 있습니다."

최근 5년간 전국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졸음운전 사고는 2천2백여 건으로 4백14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KBS 뉴스 이승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