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병석, 대표단 이끌고 中 ‘일대일로’ 포럼 참석
입력 2017.05.13 (07:12) 수정 2017.05.13 (09:0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일 (14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되는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에 정부가 박병석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새 정부 출범 이후 해외에 정부대표단을 보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 한중간 갈등을 빚어 온 사드 배치 문제도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박원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부가 내일부터 이틀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에 정부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일대일로 포럼은 중국이 육상과 해상에 신 실크로드를 건설하겠다는 대규모 경제협력 프로젝트로, 정부 대표단의 해외 파견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처음입니다.

국회 한중협의회 회장으로 대표적인 중국통인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이 단장을 맡았고, 박광온, 박정 의원, 그리고 임성남 외교부 1차관 등이 대표단에 포함됐습니다.

대표단의 방중 목적은 국제행사 참석이지만, 사드 갈등 해소와 한중 관계 정상화를 위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박병석(의원/정부대표단장) : "여러 가지 불이익한 조치를 해제하는 것이 바람직한 한중 관계의 정립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것을 강력하게 촉구하고자 합니다."

최근까지 초청 대상국에서 한국을 제외했던 중국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하자마자 입장을 바꿔 초청장을 보냈습니다.

<녹취> 겅솽(중국 외교부 대변인) : "양국이 함께 노력하고 같은 방향으로 나가야 하며 한·중 관계가 빠른 시일 내 건강하고 발전하는 궤도로 돌아오도록 해야 합니다."

청와대는 이번 일대일로 포럼에 참석하는 정부 대표단과, 향후 파견 예정인 미, 중, 일, 러 4개국 특사와는 무관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 박병석, 대표단 이끌고 中 ‘일대일로’ 포럼 참석
    • 입력 2017-05-13 07:17:32
    • 수정2017-05-13 09:00:12
    뉴스광장
<앵커 멘트>

내일 (14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되는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에 정부가 박병석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새 정부 출범 이후 해외에 정부대표단을 보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 한중간 갈등을 빚어 온 사드 배치 문제도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박원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부가 내일부터 이틀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에 정부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일대일로 포럼은 중국이 육상과 해상에 신 실크로드를 건설하겠다는 대규모 경제협력 프로젝트로, 정부 대표단의 해외 파견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처음입니다.

국회 한중협의회 회장으로 대표적인 중국통인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이 단장을 맡았고, 박광온, 박정 의원, 그리고 임성남 외교부 1차관 등이 대표단에 포함됐습니다.

대표단의 방중 목적은 국제행사 참석이지만, 사드 갈등 해소와 한중 관계 정상화를 위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박병석(의원/정부대표단장) : "여러 가지 불이익한 조치를 해제하는 것이 바람직한 한중 관계의 정립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것을 강력하게 촉구하고자 합니다."

최근까지 초청 대상국에서 한국을 제외했던 중국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하자마자 입장을 바꿔 초청장을 보냈습니다.

<녹취> 겅솽(중국 외교부 대변인) : "양국이 함께 노력하고 같은 방향으로 나가야 하며 한·중 관계가 빠른 시일 내 건강하고 발전하는 궤도로 돌아오도록 해야 합니다."

청와대는 이번 일대일로 포럼에 참석하는 정부 대표단과, 향후 파견 예정인 미, 중, 일, 러 4개국 특사와는 무관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