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텍사스 단장, 부상 중인 오타니 보러 일본 방문
입력 2017.05.13 (09:21) 수정 2017.05.13 (09:23) 연합뉴스
존 대니얼스(40) 미국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 단장이 일본을 방문했다.

일본이 자랑하는 '타격도 잘하는 괴물 투수' 오타니 쇼헤이(23·니혼햄 파이터스)를 보기 위해서다.

오타니가 왼쪽 허벅지 부상으로 재활 중이라는 점을 보면, 메이저리그 단장의 일본행은 무척 이례적이다.

그만큼 오타니 영입전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는 의미다.

MLB닷컴은 13일(한국시간) "대니얼스 단장은 지금 일본에 있다. 다르빗슈 유를 영입했던 때와 비슷하다"고 전했다.

대니얼스 단장은 2011년 6월에도 일본을 찾아 다르빗슈를 지켜봤고, 그해 시즌 종료 뒤 포스팅(비공개 경쟁 입찰)에 나선 다르빗슈에게 5천170만3천411달러의 역대 포스팅 최고액을 제시해 영입에 성공했다.

포스팅 상한액이 2천만 달러로 줄어 오타니가 포스팅에 나선다고 해도 다르빗슈의 금액을 넘어설 수 없다.

하지만 경쟁은 더 뜨거워진다.

예전에는 최고액을 적어낸 팀이 단독 협상권을 얻었지만, 이젠 2천만 달러를 제시한 복수의 팀이 포스팅에 나선 선수와 협상 테이블을 차릴 수 있다.

MLB닷컴은 대니얼스 단장이 다르빗슈 영입에 성공한 예를 들며 "오타니를 선점한다는 의미가 짙은 일본행"이라고 분석했다.

이미 대니얼스 단장은 11일 일본 지바 현 가마가야시에 있는 니혼햄 2군 훈련장을 찾아 멀리서 오타니를 지켜봤다. 사전 접촉을 금하는 규정상 직접 접촉할 수는 없다.

오타니는 지난해 투수로 10승 4패 평균자책점 1.86, 타자로 타율 0.322, 22홈런, 67타점을 올렸다.

시속 160㎞를 넘나드는 강속구에 140㎞대 중반까지 나오는 포크볼 조합으로 메이저리그 스카우트의 눈도장을 찍었다.

정교하고 힘이 넘치는 타격 능력도 인정받고 있다.

MLB닷컴은 "지명타자가 있는 아메리칸리그에서는 오타니를 등판하지 않는 날 타자로 활용하기 좋다"고 했다. 텍사스는 아메리칸리그에 속했다.

오타니의 포스팅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더구나 오타니는 부상으로 경기에 뛰지도 못한다.

하지만 오타니를 멀리서나마 보려고 텍사스 단장이 일본까지 건너갔다. 벌써 오타니 영입전이 시작되는 분위기다.
  • 텍사스 단장, 부상 중인 오타니 보러 일본 방문
    • 입력 2017-05-13 09:21:27
    • 수정2017-05-13 09:23:13
    연합뉴스
존 대니얼스(40) 미국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 단장이 일본을 방문했다.

일본이 자랑하는 '타격도 잘하는 괴물 투수' 오타니 쇼헤이(23·니혼햄 파이터스)를 보기 위해서다.

오타니가 왼쪽 허벅지 부상으로 재활 중이라는 점을 보면, 메이저리그 단장의 일본행은 무척 이례적이다.

그만큼 오타니 영입전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는 의미다.

MLB닷컴은 13일(한국시간) "대니얼스 단장은 지금 일본에 있다. 다르빗슈 유를 영입했던 때와 비슷하다"고 전했다.

대니얼스 단장은 2011년 6월에도 일본을 찾아 다르빗슈를 지켜봤고, 그해 시즌 종료 뒤 포스팅(비공개 경쟁 입찰)에 나선 다르빗슈에게 5천170만3천411달러의 역대 포스팅 최고액을 제시해 영입에 성공했다.

포스팅 상한액이 2천만 달러로 줄어 오타니가 포스팅에 나선다고 해도 다르빗슈의 금액을 넘어설 수 없다.

하지만 경쟁은 더 뜨거워진다.

예전에는 최고액을 적어낸 팀이 단독 협상권을 얻었지만, 이젠 2천만 달러를 제시한 복수의 팀이 포스팅에 나선 선수와 협상 테이블을 차릴 수 있다.

MLB닷컴은 대니얼스 단장이 다르빗슈 영입에 성공한 예를 들며 "오타니를 선점한다는 의미가 짙은 일본행"이라고 분석했다.

이미 대니얼스 단장은 11일 일본 지바 현 가마가야시에 있는 니혼햄 2군 훈련장을 찾아 멀리서 오타니를 지켜봤다. 사전 접촉을 금하는 규정상 직접 접촉할 수는 없다.

오타니는 지난해 투수로 10승 4패 평균자책점 1.86, 타자로 타율 0.322, 22홈런, 67타점을 올렸다.

시속 160㎞를 넘나드는 강속구에 140㎞대 중반까지 나오는 포크볼 조합으로 메이저리그 스카우트의 눈도장을 찍었다.

정교하고 힘이 넘치는 타격 능력도 인정받고 있다.

MLB닷컴은 "지명타자가 있는 아메리칸리그에서는 오타니를 등판하지 않는 날 타자로 활용하기 좋다"고 했다. 텍사스는 아메리칸리그에 속했다.

오타니의 포스팅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더구나 오타니는 부상으로 경기에 뛰지도 못한다.

하지만 오타니를 멀리서나마 보려고 텍사스 단장이 일본까지 건너갔다. 벌써 오타니 영입전이 시작되는 분위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