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문재인 정부 출범
중앙부처 등 공공 비정규직 비중 ‘심각’…20% 육박
입력 2017.05.13 (10:28) 수정 2017.05.13 (10:35) 사회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내 비정규직 '제로'(Zero)화를 선언한 공공부문에서 기간제와 파견·용역 등 근로자는 전체 직원 가운데 무려 20%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2014년 현재 중앙부처·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지방공기업·교육기관 등 공공부문 근로자 183만2천명 가운데 정규직은 81.9%인 150만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직접 고용 근로자이지만 기간제 등 근로자는 11.9%인 21만8천명이었고, 파견·용역근로자는 6.2%인 11만4천명이었다. 사실상 공공부문 비정규직은 18.1%인 33만2천명인 셈이다.

이를 부문별로 보면 교육기관이 12만7천명으로 가장 많았고, 공공기관 10만9천명, 지방자치단체 5만8천명, 중앙부처 2만3천명, 지방공기업 1만6천명 등 순이다.
  • 중앙부처 등 공공 비정규직 비중 ‘심각’…20% 육박
    • 입력 2017-05-13 10:28:15
    • 수정2017-05-13 10:35:15
    사회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내 비정규직 '제로'(Zero)화를 선언한 공공부문에서 기간제와 파견·용역 등 근로자는 전체 직원 가운데 무려 20%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2014년 현재 중앙부처·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지방공기업·교육기관 등 공공부문 근로자 183만2천명 가운데 정규직은 81.9%인 150만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직접 고용 근로자이지만 기간제 등 근로자는 11.9%인 21만8천명이었고, 파견·용역근로자는 6.2%인 11만4천명이었다. 사실상 공공부문 비정규직은 18.1%인 33만2천명인 셈이다.

이를 부문별로 보면 교육기관이 12만7천명으로 가장 많았고, 공공기관 10만9천명, 지방자치단체 5만8천명, 중앙부처 2만3천명, 지방공기업 1만6천명 등 순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