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FBI국장 경질 일파만파…상원 조사 박차에 특검요구까지
입력 2017.05.13 (11:25) 수정 2017.05.13 (11:27)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 해임을 둘러싼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론 인터뷰에서 코미 전 국장에게 자신의 수사 여부를 세 차례 물었다고 밝힌 데 이어 트위터를 통해 '입조심'하라는 경고까지 하자, 민주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특별검사 임명과 법무부 감찰관실 조사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미국 민주당의 게리 피터스(미시간), 톰 카퍼(델라웨어), 매기 하산(뉴햄프셔), 카말라 해리스(캘리포니아) 상원의원들은 12일(현지시간) 마이클 E.호로위츠 법무부 감찰관 앞으로 서한을 보내 FBI 수사에 정치적 개입이 있었는지 조사하라고 공개적으로 촉구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들은 서한을 통해 "트럼프 캠프와 2016년 미국 대선을 방해하려는 러시아 요원들과의 공모 의혹 수사에 어떤 정치적 개입이 있었는지에 대해 조사를 시작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법무부와 백악관의 조치 중 프로토콜에 위반되는 것이 있는지, 특히 코미 전 국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3차례에 걸쳐 그가 수사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알려줬는지를 포함해 현재 진행 중인 FBI 수사에 대한 지속적인 정치적 간섭이 있었는지를 파악해 달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방영된 NBC 방송 인터뷰에서 "(해임 전) 코미 전 국장과 1차례 만찬, 2차례 전화통화를 했을 당시 '내가 수사를 받고 있는가'라고 물었더니 그가 '수사를 받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고 말해 논란을 자초했다.
이어 트위터에 "제임스 코미는 언론에 정보를 흘리기 시작하기 전에 우리의 대화 내용을 담은 '(녹음) 테이프'가 없기를 바라야 할 것"이라는 글을 올려 의미심장한 경고를 했다.

민주당은 현재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사건, 그리고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당국 간의 내통 의혹 수사를 덮기 위해 수사 총책임자인 코미 전 국장을 전격으로 해임했다고 주장하면서 특검 도입을 촉구하고 있다.
'트럼프 대항마'로 꼽히는 엘리자베스 워런(민주·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러시아의 관계를 독립적으로 수사해야 한다며 특별검사가 임명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캘리포니아, 뉴욕, 매사추세츠 등 20개 주 법무장관들은 로드 로젠스타인 법무 부(副)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모든 권한과 자원이 부여된 독립적인 특별검사 임명 만이 공공의 신뢰를 회복하는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NYT) 등 언론들도 특별검사 임명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특별검사 임명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로젠스타인 미 법무부 부장관은 특별검사 임명이 필요하지 않으리라고 보고 있다고 CNN 방송이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상원 정보위원회도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과 관련한 조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보위는 재무부의 금융범죄 강제집행 네트워크 기록을 요청했으며, 해당 자료를 바탕으로 러시아와 트럼프 대통령 측의 연관성을 살펴볼 전망이다.

리처드 버(공화·노스캐롤라이나) 정보위원장은 러시아의 대선개입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 측 인사 세 명에게 자료를 요청해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다만 러시아 내통설로 낙마한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은 아직 소환장에 답변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가운데 제리 코널리(민주·버지니아)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녹음테이프까지 거론하며 코미 전 국장에게 '입조심'을 경고한 데 대해 '증인 협박'(witness intimidation) 행위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트위터에서 "처음에는 수사방해, 이제는 최고위직(트럼프)의 증인 협박. 이는 심지어 백악관에도 슬픈 순간"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고삐가 풀렸나?(unhinged)"라고 일갈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도저히 통제가 안 될 정도로 막무가내로 행동하고 있다는 뜻이다.
  • 트럼프, FBI국장 경질 일파만파…상원 조사 박차에 특검요구까지
    • 입력 2017-05-13 11:25:53
    • 수정2017-05-13 11:27:05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 해임을 둘러싼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론 인터뷰에서 코미 전 국장에게 자신의 수사 여부를 세 차례 물었다고 밝힌 데 이어 트위터를 통해 '입조심'하라는 경고까지 하자, 민주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특별검사 임명과 법무부 감찰관실 조사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미국 민주당의 게리 피터스(미시간), 톰 카퍼(델라웨어), 매기 하산(뉴햄프셔), 카말라 해리스(캘리포니아) 상원의원들은 12일(현지시간) 마이클 E.호로위츠 법무부 감찰관 앞으로 서한을 보내 FBI 수사에 정치적 개입이 있었는지 조사하라고 공개적으로 촉구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들은 서한을 통해 "트럼프 캠프와 2016년 미국 대선을 방해하려는 러시아 요원들과의 공모 의혹 수사에 어떤 정치적 개입이 있었는지에 대해 조사를 시작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법무부와 백악관의 조치 중 프로토콜에 위반되는 것이 있는지, 특히 코미 전 국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3차례에 걸쳐 그가 수사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알려줬는지를 포함해 현재 진행 중인 FBI 수사에 대한 지속적인 정치적 간섭이 있었는지를 파악해 달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방영된 NBC 방송 인터뷰에서 "(해임 전) 코미 전 국장과 1차례 만찬, 2차례 전화통화를 했을 당시 '내가 수사를 받고 있는가'라고 물었더니 그가 '수사를 받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고 말해 논란을 자초했다.
이어 트위터에 "제임스 코미는 언론에 정보를 흘리기 시작하기 전에 우리의 대화 내용을 담은 '(녹음) 테이프'가 없기를 바라야 할 것"이라는 글을 올려 의미심장한 경고를 했다.

민주당은 현재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사건, 그리고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당국 간의 내통 의혹 수사를 덮기 위해 수사 총책임자인 코미 전 국장을 전격으로 해임했다고 주장하면서 특검 도입을 촉구하고 있다.
'트럼프 대항마'로 꼽히는 엘리자베스 워런(민주·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러시아의 관계를 독립적으로 수사해야 한다며 특별검사가 임명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캘리포니아, 뉴욕, 매사추세츠 등 20개 주 법무장관들은 로드 로젠스타인 법무 부(副)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모든 권한과 자원이 부여된 독립적인 특별검사 임명 만이 공공의 신뢰를 회복하는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NYT) 등 언론들도 특별검사 임명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특별검사 임명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로젠스타인 미 법무부 부장관은 특별검사 임명이 필요하지 않으리라고 보고 있다고 CNN 방송이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상원 정보위원회도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과 관련한 조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보위는 재무부의 금융범죄 강제집행 네트워크 기록을 요청했으며, 해당 자료를 바탕으로 러시아와 트럼프 대통령 측의 연관성을 살펴볼 전망이다.

리처드 버(공화·노스캐롤라이나) 정보위원장은 러시아의 대선개입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 측 인사 세 명에게 자료를 요청해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다만 러시아 내통설로 낙마한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은 아직 소환장에 답변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가운데 제리 코널리(민주·버지니아)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녹음테이프까지 거론하며 코미 전 국장에게 '입조심'을 경고한 데 대해 '증인 협박'(witness intimidation) 행위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트위터에서 "처음에는 수사방해, 이제는 최고위직(트럼프)의 증인 협박. 이는 심지어 백악관에도 슬픈 순간"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고삐가 풀렸나?(unhinged)"라고 일갈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도저히 통제가 안 될 정도로 막무가내로 행동하고 있다는 뜻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