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민층 힘들고 이자도 적고’…정기적금 4년 만에 최소
입력 2017.05.13 (11:26) 수정 2017.05.13 (11:31) 경제
가계의 목돈 마련 수단으로 통해온 정기적금이 최근 눈에 띄게 줄고 있다.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2월 말 예금은행의 정기적금 잔액은 34조1천507억원으로 1년 전보다 4.1%(1조4천740억원) 줄었다. 여기에서 예금은행에는 시중은행, 지방은행, 외국은행 국내지점과 농협, 수협, 산업은행, 기업은행이 들어간다.

정기적금 잔액은 2013년 3월(33조8천91억원) 이후 약 4년 만에 가장 작은 규모다. 2013년 12월 38조5천934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한 뒤 2014년부터 전반적으로 감소 추세다. 특히 작년 10월부터 5개월 연속 줄었고 올해 2월에만 7천376억원 감소했다.

정기적금은 금융기관에 정기적으로 일정금액을 예금하고 만기일에 약정금액을 돌려받는 방식이다. 사회 초년병을 비롯한 서민이 그동안 목돈을 만들려고 많이 가입하는 저축성 예금이다. 전문가들은 정기적금 감소가 경제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을 내놓는다. 실질소득이 정체된 가운데 가계부채 등으로 불안한 서민의 팍팍한 삶이 반영돼 있다는 얘기다.

실제로 적금을 중도에 해지하는 가계가 늘고 있다.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국민·우리·하나·농협 등 5대 은행에서 고객들의 적금 중도해지 비율은 작년 말 45.3%로, 2015년 말(42.4%)보다 2.9%포인트 올랐다. 적금 중도해지 비율은 전체 해지 건수 가운데 만기 이전에 중도해지한 건수 비중을 가리킨다.

게다가 기준금리 인하가 정기적금 인기를 떨어뜨렸다. 한은의 예금은행 가중평균금리를 보면 올해 3월 정기적금 금리(이하 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1.59%로 1년 전보다 0.2% 포인트 떨어졌다. 다른 저축성 예금인 정기예금 금리(연 1.45%)와 차이는 0.14% 포인트에 불과하다.

정기예금 금리는 1년 사이 0.09% 포인트 떨어지면서 하락 폭이 정기적금보다 작았다. 정기적금과 달리 정기예금은 꾸준히 늘고 있다. 예금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지난 2월 말 593조4천494억원으로 1년 사이 3.3%(18조7천516억원) 증가했다. 정기예금은 가입할 때 일정금액을 한 번에 예금한 뒤 만기에 원금과 약속한 이자를 받는 상품이다. 여유 자금이 많은 자산가의 거액 정기예금 계좌가 최근 가파르게 늘고 있다.

조영무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금리가 높지 않은 상황에서 가계는 투자처가 마땅하지 않은 돈을 정기적금보다 정기예금에 넣어두는 경향이 있는 같다"며 "서민층이 적금까지 깰 정도로 어려워진 상황도 정기적금 감소의 원인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서민층 힘들고 이자도 적고’…정기적금 4년 만에 최소
    • 입력 2017-05-13 11:26:55
    • 수정2017-05-13 11:31:33
    경제
가계의 목돈 마련 수단으로 통해온 정기적금이 최근 눈에 띄게 줄고 있다.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2월 말 예금은행의 정기적금 잔액은 34조1천507억원으로 1년 전보다 4.1%(1조4천740억원) 줄었다. 여기에서 예금은행에는 시중은행, 지방은행, 외국은행 국내지점과 농협, 수협, 산업은행, 기업은행이 들어간다.

정기적금 잔액은 2013년 3월(33조8천91억원) 이후 약 4년 만에 가장 작은 규모다. 2013년 12월 38조5천934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한 뒤 2014년부터 전반적으로 감소 추세다. 특히 작년 10월부터 5개월 연속 줄었고 올해 2월에만 7천376억원 감소했다.

정기적금은 금융기관에 정기적으로 일정금액을 예금하고 만기일에 약정금액을 돌려받는 방식이다. 사회 초년병을 비롯한 서민이 그동안 목돈을 만들려고 많이 가입하는 저축성 예금이다. 전문가들은 정기적금 감소가 경제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을 내놓는다. 실질소득이 정체된 가운데 가계부채 등으로 불안한 서민의 팍팍한 삶이 반영돼 있다는 얘기다.

실제로 적금을 중도에 해지하는 가계가 늘고 있다.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국민·우리·하나·농협 등 5대 은행에서 고객들의 적금 중도해지 비율은 작년 말 45.3%로, 2015년 말(42.4%)보다 2.9%포인트 올랐다. 적금 중도해지 비율은 전체 해지 건수 가운데 만기 이전에 중도해지한 건수 비중을 가리킨다.

게다가 기준금리 인하가 정기적금 인기를 떨어뜨렸다. 한은의 예금은행 가중평균금리를 보면 올해 3월 정기적금 금리(이하 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1.59%로 1년 전보다 0.2% 포인트 떨어졌다. 다른 저축성 예금인 정기예금 금리(연 1.45%)와 차이는 0.14% 포인트에 불과하다.

정기예금 금리는 1년 사이 0.09% 포인트 떨어지면서 하락 폭이 정기적금보다 작았다. 정기적금과 달리 정기예금은 꾸준히 늘고 있다. 예금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지난 2월 말 593조4천494억원으로 1년 사이 3.3%(18조7천516억원) 증가했다. 정기예금은 가입할 때 일정금액을 한 번에 예금한 뒤 만기에 원금과 약속한 이자를 받는 상품이다. 여유 자금이 많은 자산가의 거액 정기예금 계좌가 최근 가파르게 늘고 있다.

조영무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금리가 높지 않은 상황에서 가계는 투자처가 마땅하지 않은 돈을 정기적금보다 정기예금에 넣어두는 경향이 있는 같다"며 "서민층이 적금까지 깰 정도로 어려워진 상황도 정기적금 감소의 원인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