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도 양양 기사문항 앞바다서 어선 2척 충돌…선원 1명 부상
입력 2017.05.13 (14:35) 수정 2017.05.13 (14:53) 사회
조업 중이던 어선 2척이 서로 충돌해 60대 선원 1명이 다쳤다.

오늘(13일) 오전 7시쯤 강원도 양양군 기사문항 동방 3.5마일 해상에서 4.98톤 급 어선 D호(승선원 2명)와 6.54톤 급 어선 N호(승선원 1명)가 서로 충돌했다.

이 사고로 D호에서 조업 중이던 선원 김 모(60) 씨가 머리를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속초해양경비안전서는 "사고 당시 안개가 짙게 끼어 해상 식별 거리는 0.5마일 정도의 저시정 상태였다"며 짙은 안개로 어선이 미처 피하지 못해 배 앞부분이 서로 충돌한 것으로 보고, 선장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강원도 양양 기사문항 앞바다서 어선 2척 충돌…선원 1명 부상
    • 입력 2017-05-13 14:35:02
    • 수정2017-05-13 14:53:02
    사회
조업 중이던 어선 2척이 서로 충돌해 60대 선원 1명이 다쳤다.

오늘(13일) 오전 7시쯤 강원도 양양군 기사문항 동방 3.5마일 해상에서 4.98톤 급 어선 D호(승선원 2명)와 6.54톤 급 어선 N호(승선원 1명)가 서로 충돌했다.

이 사고로 D호에서 조업 중이던 선원 김 모(60) 씨가 머리를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속초해양경비안전서는 "사고 당시 안개가 짙게 끼어 해상 식별 거리는 0.5마일 정도의 저시정 상태였다"며 짙은 안개로 어선이 미처 피하지 못해 배 앞부분이 서로 충돌한 것으로 보고, 선장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