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CIA·국정원 테러기도’ 주장 서한 국제기구에 발송”
입력 2017.05.13 (14:51) 수정 2017.05.13 (14:57) 정치
북한은 한·미 정보기관이 김정은을 노린 테러를 기도했다는 주장을 담은 서한을 국제기구에 보냈다고 밝혔다.

북한 노동신문은 오늘(13일) 북한 '자금세척(세탁) 및 테러자금 지원 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이하 위원회)'가 어제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에 한·미 정보당국이 김정은을 겨냥하 테러를 모의했다는 주장을 담은 서한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위원회는 서한에서 미국 중앙정보국(CIA)과 한국 국가정보원이 러시아 주재 북한 노동자를 매수해 '최고 수뇌부를 노린 폭탄테러' 지령을 내렸다는 지난 5일 국가보위성 대변인 성명 내용을 반복했다.

이어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지원 방지를 사명으로 하는 FATF가 이번 일에 "응당한 주의를 돌리고 그를 방지하여야 할 책임"을 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한은 또 FATF가 이번 '테러 음모'의 공모 국가들을 문제시하고 '시급한 대응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조직자, 가담자, 추종자들을…(중략)…엄벌에 처하도록 하는데 적극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유엔 주재 북한 대표부도 11일 '공보문'을 발표해 유엔과 유엔 회원국들이 자신들의 '정의의 반(反)테러 타격전'을 지원해야 한다고 요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 대표부는 이 '공보문'을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테러위원회(CTC)에도 발송하고, 이를 국가보위성 대변인 성명과 함께 유엔 총회 및 안보리 공식 문건으로 배포해 달라고 요구했다.

북한은 최근 김형준 주러시아 북한 대사의 현지 언론 상대 기자회견, 한성렬 외무성 부상의 주북한 외교관 상대 설명회 등에서도 CIA와 국정원의 '테러 음모'를 주장했다.

한·미 정보기관이 김정은에 대한 테러를 시도했다는 국가보위성의 성명 이후 주민들의 증오 분위기를 북돋워 내부 결속을 도모하고 있는 북한이 국제사회에도 이런 주장을 공론화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북한의 주장은 현실적으로 설득력이 떨어지며, 최근 대북 압박을 강화하고 있는 국제사회의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리고 교란시키려는 역(逆)공세라는 지적이 나온다.
  • 北 “‘CIA·국정원 테러기도’ 주장 서한 국제기구에 발송”
    • 입력 2017-05-13 14:51:01
    • 수정2017-05-13 14:57:04
    정치
북한은 한·미 정보기관이 김정은을 노린 테러를 기도했다는 주장을 담은 서한을 국제기구에 보냈다고 밝혔다.

북한 노동신문은 오늘(13일) 북한 '자금세척(세탁) 및 테러자금 지원 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이하 위원회)'가 어제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에 한·미 정보당국이 김정은을 겨냥하 테러를 모의했다는 주장을 담은 서한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위원회는 서한에서 미국 중앙정보국(CIA)과 한국 국가정보원이 러시아 주재 북한 노동자를 매수해 '최고 수뇌부를 노린 폭탄테러' 지령을 내렸다는 지난 5일 국가보위성 대변인 성명 내용을 반복했다.

이어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지원 방지를 사명으로 하는 FATF가 이번 일에 "응당한 주의를 돌리고 그를 방지하여야 할 책임"을 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한은 또 FATF가 이번 '테러 음모'의 공모 국가들을 문제시하고 '시급한 대응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조직자, 가담자, 추종자들을…(중략)…엄벌에 처하도록 하는데 적극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유엔 주재 북한 대표부도 11일 '공보문'을 발표해 유엔과 유엔 회원국들이 자신들의 '정의의 반(反)테러 타격전'을 지원해야 한다고 요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 대표부는 이 '공보문'을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테러위원회(CTC)에도 발송하고, 이를 국가보위성 대변인 성명과 함께 유엔 총회 및 안보리 공식 문건으로 배포해 달라고 요구했다.

북한은 최근 김형준 주러시아 북한 대사의 현지 언론 상대 기자회견, 한성렬 외무성 부상의 주북한 외교관 상대 설명회 등에서도 CIA와 국정원의 '테러 음모'를 주장했다.

한·미 정보기관이 김정은에 대한 테러를 시도했다는 국가보위성의 성명 이후 주민들의 증오 분위기를 북돋워 내부 결속을 도모하고 있는 북한이 국제사회에도 이런 주장을 공론화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북한의 주장은 현실적으로 설득력이 떨어지며, 최근 대북 압박을 강화하고 있는 국제사회의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리고 교란시키려는 역(逆)공세라는 지적이 나온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