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문재인 정부 출범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갑을오토텍 변론, 심려 끼쳐 송구하다”
입력 2017.05.13 (19:18) 수정 2017.05.13 (19:32) 정치
박형철 신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은 13일(오늘) 변호사 시절 '노조파괴' 논란을 빚었던 갑을오토텍의 사측을 변론한 것에 대해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고 밝혔다.

박 신임 비서관은 이날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공지문을 보내 "갑을오토텍 사건을 맡은 것은 문제가 되었던 이전 경영진이 기소된 이후인 지난해 봄부터였다"며 "변호사로서 사측에 불법행위를 하지 말도록 조언했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앞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12일(어제) 성명을 내고 "2016년 7월경부터 오늘까지도 가장 악질적인 노조파괴 사업장인 갑을오토텍의 사측 대리인 변호사로 그 역할을 충실히 해오고 있는 인물"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박 비서관의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갑을오토텍 변론, 심려 끼쳐 송구하다”
    • 입력 2017-05-13 19:18:20
    • 수정2017-05-13 19:32:10
    정치
박형철 신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은 13일(오늘) 변호사 시절 '노조파괴' 논란을 빚었던 갑을오토텍의 사측을 변론한 것에 대해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고 밝혔다.

박 신임 비서관은 이날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공지문을 보내 "갑을오토텍 사건을 맡은 것은 문제가 되었던 이전 경영진이 기소된 이후인 지난해 봄부터였다"며 "변호사로서 사측에 불법행위를 하지 말도록 조언했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앞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12일(어제) 성명을 내고 "2016년 7월경부터 오늘까지도 가장 악질적인 노조파괴 사업장인 갑을오토텍의 사측 대리인 변호사로 그 역할을 충실히 해오고 있는 인물"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박 비서관의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