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문재인 정부 출범
靑, ‘정윤회 문건 유출’ 재조사 예정
입력 2017.05.13 (21:01) 수정 2017.05.13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와대가, 민정수석실의 진용을 갖추는대로,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시발점이 됐던 '정윤회 문건 유출 사건'을 다시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전 정부 민정수석실이 의도적으로 수사를 축소하도록 관여하거나 누락한 부분이 있는지 살펴보고, 새로운 혐의가 나타나면 검찰 수사가 이어질 거라고 밝혔습니다.

황진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윤회 문건 유출 사건'과 '우병우 민정수석실'을 재조사하겠다고 한 조국 민정수석은 오늘(13일)은 기자들의 전화를 받지 않았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혼선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며 필요할 경우 조 수석이 직접 브리핑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재조사는 당시 우병우 민정수석실의 전담팀이 문건유출 사건을 어떻게 처리했는지, 미진한 부분이 있는지 등을 들여다 보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의도적으로 누락된 건 없는지, 수사를 제대로 안 했다면 배경이 무엇인지 등을 중점적으로 조사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검찰에 수사지시를 하는 것은 아니지만, 새로운 범죄 혐의가 나온다면 검찰이 수사에 나서지 않겠느냐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적폐청산 작업의 실무를 총괄지휘할 민정수석실 인선을 마무리하는대로 본격적인 조사가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민정수석실에서 청와대와 검찰 간의 창구 역할을 하며 새 정부의 검찰 개혁을 도와야 하는 민정비서관에 누가 선임될지도 관심입니다.

청와대 안팎에선 부장검사 출신의 박형철 변호사가 반부패비서관에 임명된 것처럼 민정비서관도 검찰 내부를 잘 아는 검찰 출신의 변호사가 유력하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靑, ‘정윤회 문건 유출’ 재조사 예정
    • 입력 2017-05-13 21:02:56
    • 수정2017-05-13 22:06:15
    뉴스 9
<앵커 멘트>

청와대가, 민정수석실의 진용을 갖추는대로,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시발점이 됐던 '정윤회 문건 유출 사건'을 다시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전 정부 민정수석실이 의도적으로 수사를 축소하도록 관여하거나 누락한 부분이 있는지 살펴보고, 새로운 혐의가 나타나면 검찰 수사가 이어질 거라고 밝혔습니다.

황진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윤회 문건 유출 사건'과 '우병우 민정수석실'을 재조사하겠다고 한 조국 민정수석은 오늘(13일)은 기자들의 전화를 받지 않았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혼선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며 필요할 경우 조 수석이 직접 브리핑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재조사는 당시 우병우 민정수석실의 전담팀이 문건유출 사건을 어떻게 처리했는지, 미진한 부분이 있는지 등을 들여다 보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의도적으로 누락된 건 없는지, 수사를 제대로 안 했다면 배경이 무엇인지 등을 중점적으로 조사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검찰에 수사지시를 하는 것은 아니지만, 새로운 범죄 혐의가 나온다면 검찰이 수사에 나서지 않겠느냐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적폐청산 작업의 실무를 총괄지휘할 민정수석실 인선을 마무리하는대로 본격적인 조사가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민정수석실에서 청와대와 검찰 간의 창구 역할을 하며 새 정부의 검찰 개혁을 도와야 하는 민정비서관에 누가 선임될지도 관심입니다.

청와대 안팎에선 부장검사 출신의 박형철 변호사가 반부패비서관에 임명된 것처럼 민정비서관도 검찰 내부를 잘 아는 검찰 출신의 변호사가 유력하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