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고도 2천km’ 미사일 도발…700km 비행
입력 2017.05.15 (06:28) 수정 2017.05.15 (07:1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어제 평안북도 구성 지역에서 탄도 미사일 한 발을 기습발사했습니다.

발사된 미사일은 700킬로미터를 날아가 동해상에 떨어졌습니다.

먼저 김기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이 어제 새벽 5시 반쯤 탄도미사일 한 발을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습니다.

발사 지점은 평안북도 구성 인근으로 평양에서 북쪽으로 100km 정도 떨어진 곳입니다.

미사일은 동쪽으로 700km를 비행한 뒤 동해상에 낙하했습니다.

군 당국은 정확한 미사일 종류와 비행궤적을 정밀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미사일의 비행시간과 현재까지 파악된 궤적 등으로 판단해 볼 때 북한의 의도대로 발사가 성공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군 당국은 이번 발사는 북한에 대해 모든 탄도미사일의 발사를 금지하고 있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라고 규탄했습니다.

<인터뷰> 전동진(합동참모본부 작전 1처장) : "북한이 우리의 경고를 무시하고 도발을 계속한다면 이미 경고한 바와 같이 우리 군과 한미동맹의 강력한 응징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미국 칼빈슨 항모전단이 동해에서 우리 해군과 연합 훈련을 진행중인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군 당국은 북한이 또 다른 형태의 추가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춘 상태에서

북한측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北 ‘고도 2천km’ 미사일 도발…700km 비행
    • 입력 2017-05-15 06:29:59
    • 수정2017-05-15 07:10:2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북한이 어제 평안북도 구성 지역에서 탄도 미사일 한 발을 기습발사했습니다.

발사된 미사일은 700킬로미터를 날아가 동해상에 떨어졌습니다.

먼저 김기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이 어제 새벽 5시 반쯤 탄도미사일 한 발을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습니다.

발사 지점은 평안북도 구성 인근으로 평양에서 북쪽으로 100km 정도 떨어진 곳입니다.

미사일은 동쪽으로 700km를 비행한 뒤 동해상에 낙하했습니다.

군 당국은 정확한 미사일 종류와 비행궤적을 정밀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미사일의 비행시간과 현재까지 파악된 궤적 등으로 판단해 볼 때 북한의 의도대로 발사가 성공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군 당국은 이번 발사는 북한에 대해 모든 탄도미사일의 발사를 금지하고 있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라고 규탄했습니다.

<인터뷰> 전동진(합동참모본부 작전 1처장) : "북한이 우리의 경고를 무시하고 도발을 계속한다면 이미 경고한 바와 같이 우리 군과 한미동맹의 강력한 응징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미국 칼빈슨 항모전단이 동해에서 우리 해군과 연합 훈련을 진행중인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군 당국은 북한이 또 다른 형태의 추가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춘 상태에서

북한측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