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캠퍼스타운 13곳 확정…“창업·경제 거점”
입력 2017.05.15 (10:02) 수정 2017.05.15 (10:11) 사회
서울 시내 대학가를 창업·경제 거점으로 바꾸기 위한 '캠퍼스타운' 13곳이 확정돼 이달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한다.

서울시는 지난해 말 공모를 거쳐 13개 대학의 캠퍼스타운 세부 계획안을 15일 확정, 이달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올해 36억 원을 투입해 대학당 최대 3년간 6억∼30억 원을 지원한다.

'캠퍼스타운'은 대학의 인적·물적·지적 자원과 공공의 지원을 결합해 서울 52개 대학가를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 거점으로 바꾸는 도시재생모델이다.

이달 사업을 시작하는 캠퍼스타운 13곳은 '프로그램형' 1단계 사업 대상 대학이다. 대학이 중심이 되고 자치구와 시가 사업을 지원하는 구조다.

숙명여대와 성공회대, 성균관대, 동국대 등 창업육성에 방점을 둔 대학 6곳, 경희대 등 상권 활성화 4곳이 포함됐다. 대학-지역 상생모델은 서울여자간호대 등 2곳, 주거안정 모델은 청소년주거문제 해소를 내건 한성대가 특화 캠퍼스타운으로 선정됐다.

서울시는 13개 대학별로 캠퍼스타운 거점센터를 조성하고 전담 직원을 채용해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서울시 캠퍼스타운 13곳 확정…“창업·경제 거점”
    • 입력 2017-05-15 10:02:07
    • 수정2017-05-15 10:11:15
    사회
서울 시내 대학가를 창업·경제 거점으로 바꾸기 위한 '캠퍼스타운' 13곳이 확정돼 이달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한다.

서울시는 지난해 말 공모를 거쳐 13개 대학의 캠퍼스타운 세부 계획안을 15일 확정, 이달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올해 36억 원을 투입해 대학당 최대 3년간 6억∼30억 원을 지원한다.

'캠퍼스타운'은 대학의 인적·물적·지적 자원과 공공의 지원을 결합해 서울 52개 대학가를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 거점으로 바꾸는 도시재생모델이다.

이달 사업을 시작하는 캠퍼스타운 13곳은 '프로그램형' 1단계 사업 대상 대학이다. 대학이 중심이 되고 자치구와 시가 사업을 지원하는 구조다.

숙명여대와 성공회대, 성균관대, 동국대 등 창업육성에 방점을 둔 대학 6곳, 경희대 등 상권 활성화 4곳이 포함됐다. 대학-지역 상생모델은 서울여자간호대 등 2곳, 주거안정 모델은 청소년주거문제 해소를 내건 한성대가 특화 캠퍼스타운으로 선정됐다.

서울시는 13개 대학별로 캠퍼스타운 거점센터를 조성하고 전담 직원을 채용해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