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전히 부담되는 은행 가계대출…4월 증가액, 예년의 2배
입력 2017.05.15 (10:57) 수정 2017.05.15 (14:04) 경제
지난달 은행권의 가계대출 증가액이 1년 전보다 줄었지만, 월 증가액은 올해 들어 최대치를 기록하며 예년의 2배 수준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오늘(15일)발표한 '4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4월 말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718조6천억 원으로 한 달 동안 4조6천억원 늘었다. 월간 증가액이 올해 들어 최대치다.

은행 가계대출 증가액은 1월에 585억 원에 불과했지만 2월과 3월에는 각각 2조9천억원으로 늘었다. 특히 지난달 증가액은 2010∼2014년 4월 평균 2조2천억 원의 두 배를 넘는다. 가계부채가 이례적으로 폭증한 2015년 4월(8조5천억원)이나 2016년 4월(5조2천억원)보다 줄었지만 안심하기 이르다는 게 중론이다.

앞서 오전 금융위는 지난 4월 가계대출이 은행과 비은행권을 합쳐 7조3천억원(금융감독원 속보치 기준) 늘었다고 밝혔다. 작년 4월 증가액(9조원)보다 1조7천억원 줄어든 규모다. 금융위는 "작년에는 부동산시장 정상화, 저금리 기조 등의 영향으로 가계대출이 크게 증가했으나 올해 들어 시장금리 상승, 가계대출 관련 리스크 관리 등으로 증가세가 안정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을 구체적으로 보면, 주택담보대출 잔액이 541조8천억원으로 3조3천억원 늘었다. 한국은행은 "집단대출이 꾸준히 취급되는 가운데 봄 이사철 주택거래와 관련된 자금수요가 늘어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마이너스통장대출 등 '기타대출' 잔액은 175조9천억원으로 1조3천억원 급증했다. 증가액이 3월 3천억원에서 껑충 뛰면서 작년 11월(2조7천억원)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많았다. 한은은 이사철 자금수요에다 5월 초 연휴에 여행 등으로 대출 수요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기업이 은행에서 빌린 돈도 크게 늘었다. 4월 말 은행의 기업대출 잔액은 765조1천억원으로 한달 사이 6조6천억원 불었다. 대기업의 대출 잔액은 158조5천억원으로 5천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중소기업 대출이 606조6천억원으로 6조1천억원 늘었다. 중소기업 대출 가운데 개인사업자(자영업자)의 대출 잔액은 268조1천억원으로 2조2천억원 늘었다.

은행의 수신잔액은 1천464조7천억원으로 3월과 변동이 없었다. 수시입출식 예금은 부가가치세 납부, 배당금 지급을 위한 기업의 자금 인출 등으로 5조6천억원 줄어든 반면, 정기예금은 7천억원 늘었다. 자산운용사의 수신잔액은 500조9천억원으로 14조6천억원 늘었다. 머니마켓펀드(MMF)가 10조천억원 늘었고 파생상품 등 신종펀드가 4조2천억원, 채권형 펀드가 1조원 각각 증가했다.
  • 여전히 부담되는 은행 가계대출…4월 증가액, 예년의 2배
    • 입력 2017-05-15 10:57:54
    • 수정2017-05-15 14:04:17
    경제
지난달 은행권의 가계대출 증가액이 1년 전보다 줄었지만, 월 증가액은 올해 들어 최대치를 기록하며 예년의 2배 수준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오늘(15일)발표한 '4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4월 말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718조6천억 원으로 한 달 동안 4조6천억원 늘었다. 월간 증가액이 올해 들어 최대치다.

은행 가계대출 증가액은 1월에 585억 원에 불과했지만 2월과 3월에는 각각 2조9천억원으로 늘었다. 특히 지난달 증가액은 2010∼2014년 4월 평균 2조2천억 원의 두 배를 넘는다. 가계부채가 이례적으로 폭증한 2015년 4월(8조5천억원)이나 2016년 4월(5조2천억원)보다 줄었지만 안심하기 이르다는 게 중론이다.

앞서 오전 금융위는 지난 4월 가계대출이 은행과 비은행권을 합쳐 7조3천억원(금융감독원 속보치 기준) 늘었다고 밝혔다. 작년 4월 증가액(9조원)보다 1조7천억원 줄어든 규모다. 금융위는 "작년에는 부동산시장 정상화, 저금리 기조 등의 영향으로 가계대출이 크게 증가했으나 올해 들어 시장금리 상승, 가계대출 관련 리스크 관리 등으로 증가세가 안정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을 구체적으로 보면, 주택담보대출 잔액이 541조8천억원으로 3조3천억원 늘었다. 한국은행은 "집단대출이 꾸준히 취급되는 가운데 봄 이사철 주택거래와 관련된 자금수요가 늘어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마이너스통장대출 등 '기타대출' 잔액은 175조9천억원으로 1조3천억원 급증했다. 증가액이 3월 3천억원에서 껑충 뛰면서 작년 11월(2조7천억원)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많았다. 한은은 이사철 자금수요에다 5월 초 연휴에 여행 등으로 대출 수요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기업이 은행에서 빌린 돈도 크게 늘었다. 4월 말 은행의 기업대출 잔액은 765조1천억원으로 한달 사이 6조6천억원 불었다. 대기업의 대출 잔액은 158조5천억원으로 5천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중소기업 대출이 606조6천억원으로 6조1천억원 늘었다. 중소기업 대출 가운데 개인사업자(자영업자)의 대출 잔액은 268조1천억원으로 2조2천억원 늘었다.

은행의 수신잔액은 1천464조7천억원으로 3월과 변동이 없었다. 수시입출식 예금은 부가가치세 납부, 배당금 지급을 위한 기업의 자금 인출 등으로 5조6천억원 줄어든 반면, 정기예금은 7천억원 늘었다. 자산운용사의 수신잔액은 500조9천억원으로 14조6천억원 늘었다. 머니마켓펀드(MMF)가 10조천억원 늘었고 파생상품 등 신종펀드가 4조2천억원, 채권형 펀드가 1조원 각각 증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