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입가격 부풀려 해외로 74억원 빼돌린 철강업체 적발
입력 2017.05.15 (11:03) 수정 2017.05.15 (11:07) 경제
수입가격을 부풀려 세금을 탈루하고 3년간 74억원을 해외로 빼돌린 철강업체 임직원들이 적발됐다.

관세청은 홍콩에 설립한 페이퍼컴퍼니로 물품을 수입하면서 수입가격은 실제보다 부풀려 세관에 신고하는 방식으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74억 원을 해외로 빼돌린 모 철강업체 대표와 임직원 등 4명을 재산국외도피 등 혐의로 적발해 검찰로 넘겼다고 15일 밝혔다.

비용에 해당하는 수입가격을 실제보다 부풀리면 국내 소득이 줄어들어 내국세를 탈루할 수 있다.

이들은 빼돌린 재산 중 52억 원을 페이퍼컴퍼니의 배당금으로 위장해 각자 개인 명의로 된 홍콩 비밀계좌에 입금하고 비밀계좌와 연계된 국제직불카드를 발급받아 국내에서 인출해 사용하는 등 범죄자금을 세탁한 혐의도 받고 있다.

관세청은 지난 2월부터 활동을 시작한 '무역금융범죄 전담수사팀'을 중심으로 오는 11월까지 특별단속을 지속하기로 했다.
  • 수입가격 부풀려 해외로 74억원 빼돌린 철강업체 적발
    • 입력 2017-05-15 11:03:54
    • 수정2017-05-15 11:07:52
    경제
수입가격을 부풀려 세금을 탈루하고 3년간 74억원을 해외로 빼돌린 철강업체 임직원들이 적발됐다.

관세청은 홍콩에 설립한 페이퍼컴퍼니로 물품을 수입하면서 수입가격은 실제보다 부풀려 세관에 신고하는 방식으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74억 원을 해외로 빼돌린 모 철강업체 대표와 임직원 등 4명을 재산국외도피 등 혐의로 적발해 검찰로 넘겼다고 15일 밝혔다.

비용에 해당하는 수입가격을 실제보다 부풀리면 국내 소득이 줄어들어 내국세를 탈루할 수 있다.

이들은 빼돌린 재산 중 52억 원을 페이퍼컴퍼니의 배당금으로 위장해 각자 개인 명의로 된 홍콩 비밀계좌에 입금하고 비밀계좌와 연계된 국제직불카드를 발급받아 국내에서 인출해 사용하는 등 범죄자금을 세탁한 혐의도 받고 있다.

관세청은 지난 2월부터 활동을 시작한 '무역금융범죄 전담수사팀'을 중심으로 오는 11월까지 특별단속을 지속하기로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