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낙후·소외지역 중심 상업지역 192만㎡확대 지정
입력 2017.05.15 (11:13) 수정 2017.05.15 (11:16) 사회
서울시가 중심지 상업지역의 강남·북 불균형을 해소하고, 지역을 활성화하기 위해 2030년까지 상업지역을 추가로 확대, 지정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15일 서울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 등을 담은 도시계획체계인 '서울시 생활권 계획(안)'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우선, 2030년까지 서울광장 145개 규모인 192만 ㎡의 상업지역을 확대 지정한다. 전략적 개발이나 균형 발전을 위한 시 유보물량을 제외한 배분물량 134만㎡를 인구, 일자리, 기존 상업지역 면적 등을 고려해 상대적으로 낙후되거나 소외됐던 동북권, 서남권, 서북권 위주로 지정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이용이 저조한 상업 지역의 활성화를 위해 상업지역 내 비주거 의무 비율을 30% 이상에서 20% 이상으로 일부 완화하고 주거 용적률도 400%까지 일괄 허용하는 내용으로 올해 안에 조례를 개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2014년 수립한 '2030 서울플랜'에서 제시한 '3 도심-7 광역중심-12 지역 중심'에 새롭게 53지구 중심을 추가로 설정하고, 이 가운데 81%를 상대적으로 저 개발된 동북·서북·서남권에 집중적으로 지정했다. 75개 중심지별 발전방향과 관리방안을 담은 가이드라인도 제시했다.

서울 전역을 5개 권역과 116개 지역 단위 생활권으로 나눠 맞춤형 종합 계획을 수립하고, 지역 이슈와 과제 등도 담아내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18일, 전문가·시민 공청회를 시작으로 25개 자치구별 설명회를 열어 시만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고 시의회 의견청취, 국토교통부 등 관계 기관 협의 등을 거쳐 오는 10월, 최종적으로 확정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 서울시, 낙후·소외지역 중심 상업지역 192만㎡확대 지정
    • 입력 2017-05-15 11:13:11
    • 수정2017-05-15 11:16:49
    사회
서울시가 중심지 상업지역의 강남·북 불균형을 해소하고, 지역을 활성화하기 위해 2030년까지 상업지역을 추가로 확대, 지정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15일 서울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 등을 담은 도시계획체계인 '서울시 생활권 계획(안)'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우선, 2030년까지 서울광장 145개 규모인 192만 ㎡의 상업지역을 확대 지정한다. 전략적 개발이나 균형 발전을 위한 시 유보물량을 제외한 배분물량 134만㎡를 인구, 일자리, 기존 상업지역 면적 등을 고려해 상대적으로 낙후되거나 소외됐던 동북권, 서남권, 서북권 위주로 지정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이용이 저조한 상업 지역의 활성화를 위해 상업지역 내 비주거 의무 비율을 30% 이상에서 20% 이상으로 일부 완화하고 주거 용적률도 400%까지 일괄 허용하는 내용으로 올해 안에 조례를 개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2014년 수립한 '2030 서울플랜'에서 제시한 '3 도심-7 광역중심-12 지역 중심'에 새롭게 53지구 중심을 추가로 설정하고, 이 가운데 81%를 상대적으로 저 개발된 동북·서북·서남권에 집중적으로 지정했다. 75개 중심지별 발전방향과 관리방안을 담은 가이드라인도 제시했다.

서울 전역을 5개 권역과 116개 지역 단위 생활권으로 나눠 맞춤형 종합 계획을 수립하고, 지역 이슈와 과제 등도 담아내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18일, 전문가·시민 공청회를 시작으로 25개 자치구별 설명회를 열어 시만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고 시의회 의견청취, 국토교통부 등 관계 기관 협의 등을 거쳐 오는 10월, 최종적으로 확정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