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달라진 스승의 날 “마음을 선물해요”
입력 2017.05.15 (12:21) 수정 2017.05.15 (13:0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은 36회 스승의날입니다.

청탁금지법, 이른바 김영란법 시행 이후 첫 스승의 날이기도 한데요.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방법이 이전과 많이 다른 모습입니다.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침 등굣길, 경쾌한 음악 소리가 울려 퍼집니다.

연주단 앞을 지나는 선생님들마다 얼굴에 함박 웃음이 피어납니다.

이 학교 학생들은 스승의 날을 맞아 감사의 마음을 전할 매개체로 악기 연주를 선택했습니다.

돈 한 푼 들이지 않았지만, 정성만은 가득 담긴 선물입니다.

교문에서 운동장까지 시상식장에나 있을 법한 레드카펫이 깔렸습니다.

이 날의 주인공인 교사들을 맞이하는 행사, 학생들은 환호성을 지르며 스승을 맞이합니다.

올해는 많은 학교들이 이처럼 물질이 아닌 마음을 표현하는 방식으로 스승의 날 행사를 치릅니다.

전국 6천여 초등학교 가운데 7.5%인 450여 곳은 오늘 아예 학교 문을 닫고 각자 스승의 은혜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갖습니다.

올해부터는 카네이션이나 색종이 꽃마저도 개인적으로 전달해선 안 됩니다.

다만, 반장같은 학생 대표가 공개적인 장소에서 전달하는 것은 허용됩니다.

손편지는 금품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에, 학생 개인이 전달해도 괜찮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 달라진 스승의 날 “마음을 선물해요”
    • 입력 2017-05-15 12:22:29
    • 수정2017-05-15 13:06:02
    뉴스 12
<앵커 멘트>

오늘은 36회 스승의날입니다.

청탁금지법, 이른바 김영란법 시행 이후 첫 스승의 날이기도 한데요.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방법이 이전과 많이 다른 모습입니다.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침 등굣길, 경쾌한 음악 소리가 울려 퍼집니다.

연주단 앞을 지나는 선생님들마다 얼굴에 함박 웃음이 피어납니다.

이 학교 학생들은 스승의 날을 맞아 감사의 마음을 전할 매개체로 악기 연주를 선택했습니다.

돈 한 푼 들이지 않았지만, 정성만은 가득 담긴 선물입니다.

교문에서 운동장까지 시상식장에나 있을 법한 레드카펫이 깔렸습니다.

이 날의 주인공인 교사들을 맞이하는 행사, 학생들은 환호성을 지르며 스승을 맞이합니다.

올해는 많은 학교들이 이처럼 물질이 아닌 마음을 표현하는 방식으로 스승의 날 행사를 치릅니다.

전국 6천여 초등학교 가운데 7.5%인 450여 곳은 오늘 아예 학교 문을 닫고 각자 스승의 은혜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갖습니다.

올해부터는 카네이션이나 색종이 꽃마저도 개인적으로 전달해선 안 됩니다.

다만, 반장같은 학생 대표가 공개적인 장소에서 전달하는 것은 허용됩니다.

손편지는 금품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에, 학생 개인이 전달해도 괜찮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