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시우, ‘21살 최연소’ 플레이어스 역전승
입력 2017.05.15 (12:29) 수정 2017.05.15 (12:3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 남자 골프의 차세대 간판 김시우가 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만 21살로 이 대회 최연소 우승 기록을 쓴 김시우는 한국인 선수론 2011년 최경주 이후 6년 만에 정상에 올랐습니다.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7번 홀 김시우의 절묘한 버디퍼팅입니다.

공동 선두로 올라선 김시우는 9번 홀에서도 버디를 잡아 단독 선두로 치고나갔습니다.

보기 없이 버디 3개로 석 타를 줄인 김시우는 최종합계 10언더파로 역전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이언 폴터 등 쟁쟁한 2위 그룹을 3타 차로 따돌렸습니다.

지난해 8월 윈덤 챔피언십 이후 9개월 만에 PGA 통산 2승에 성공한 김시우,

만 21살인 김시우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최연소 우승의 영광과 함께 최경주 이후 6년 만에 한국인 우승의 기록을 썼습니다.

<인터뷰> 김시우(CJ) : "이 대회에서 우승할 수 있었는데요. 아직도 믿어지지 않고요 정말 기분 좋아요."

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은 제5의 메이저대회로 불립니다.

우승 상금이 무려 189만 달러, 우리 돈 약 21억 원입니다.

출전 선수도 세계 랭킹 상위 50위 선수나 최근 5년 이내 메이저 대회 우승자 등 최고 수준의 선수들이 나와 더욱 값진 우승입니다.

4위에 오른 스페인의 카브레라는 16번 홀에서 기막힌 알바트로스를 잡아내 탄성을 자아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김시우, ‘21살 최연소’ 플레이어스 역전승
    • 입력 2017-05-15 12:30:40
    • 수정2017-05-15 12:33:38
    뉴스 12
<앵커 멘트>

한국 남자 골프의 차세대 간판 김시우가 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만 21살로 이 대회 최연소 우승 기록을 쓴 김시우는 한국인 선수론 2011년 최경주 이후 6년 만에 정상에 올랐습니다.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7번 홀 김시우의 절묘한 버디퍼팅입니다.

공동 선두로 올라선 김시우는 9번 홀에서도 버디를 잡아 단독 선두로 치고나갔습니다.

보기 없이 버디 3개로 석 타를 줄인 김시우는 최종합계 10언더파로 역전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이언 폴터 등 쟁쟁한 2위 그룹을 3타 차로 따돌렸습니다.

지난해 8월 윈덤 챔피언십 이후 9개월 만에 PGA 통산 2승에 성공한 김시우,

만 21살인 김시우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최연소 우승의 영광과 함께 최경주 이후 6년 만에 한국인 우승의 기록을 썼습니다.

<인터뷰> 김시우(CJ) : "이 대회에서 우승할 수 있었는데요. 아직도 믿어지지 않고요 정말 기분 좋아요."

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은 제5의 메이저대회로 불립니다.

우승 상금이 무려 189만 달러, 우리 돈 약 21억 원입니다.

출전 선수도 세계 랭킹 상위 50위 선수나 최근 5년 이내 메이저 대회 우승자 등 최고 수준의 선수들이 나와 더욱 값진 우승입니다.

4위에 오른 스페인의 카브레라는 16번 홀에서 기막힌 알바트로스를 잡아내 탄성을 자아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